상단여백
HOME 11X
인공지능 ‘부산모아’로 ‘한국의 주커버그’ 꿈꾼다스타트업 '채티스' 안동혁 대표 인터뷰...창업 아이디어 대회 최우수상 수상

대학생 때 IT사업에 뛰어들어 페이스북 CEO인 마크 주커버그를 꿈꾸는 부산 청년이 있다. 인공지능 서비스 ‘부산모아’의 창시자인 그는 국내 스타트업 ‘채티스’의 대표를 맡고 있는 안동혁(30, 부산대 경영학과 졸업) 씨다.

카카오톡에 ‘부산모아’를 치면 부산모아와 대화할 수 있다(사진: 챗봇 부산모아 캡처).

챗봇(chatter robot) ‘부산모아’는 안 대표가 야심차게 내놓은 채팅로봇 인공 서비스이다.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할 필요없이 카카오톡 친구 추가를 통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챗봇은 메신저에서 일상 언어로 대화할 수 있는 채팅로봇 서비스를 말한다.

부산모아 서비스에는 부산 지역의 버스·지하철 스케줄, 날씨, 미세먼지, 맛집, 공영주차장 공간, 도서관 열람실 잔여 좌석 정보나 학식 정보 등을 고루 갖추고 있다.

안동혁 대표는 대학교 4학년 때 IT사업에 뛰어들었다. 함께 꿈을 이뤄보자고 다짐한 친구와 사업체를 마련했다. 그리고 1년도 안 돼 ‘부산모아’를 개발했다. 그는 현재 부산대 효원산학협동관 B101호에서 5명의 채티스 팀원을 이끌고 있다.

안 대표가 사업을 시작하면서 가장 절실했던 것은 ‘돈’과 ‘사람’이었다. 겁 없이 사업에 손을 댔기에 주변에선 우려하는 눈길도 많았다. 안 대표는 “돈도 없고 사업을 함께 할 친구도 없다 보니 주변 사람들이 '정신 차려라'라며 타박하기도 했지만 개의치 않았다”며 “돈보다는 사업을 함께 하면서 어려움을 함께 나눌 인재를 구하는 일이 더 급했다”고 말했다.

채티스 5명의 팀원과 안동혁 대표가 ‘부산모아’를 켠 채 웃고 있다(사진: 안동혁 대표 제공).

안 대표가 채티스 인재들과 마음이 통하게 된 것은 우연한 기회였다.

“친구의 친구를 통해 사람을 만나다 보니 지금의 팀원들과 우연히 술자리를 함께 하게 됐다. 그런데 그 술자리에서 서로 전류가 통해 이튿날 오전 9시에 바로 출근하게 됐다.”

고락을 함께 할 팀원을 만난 안 대표에게 남은 과제는 자금 조달이었다. 한 때는 운영자금이 바닥나 쩔쩔 매기도 했다. 그는 “자금이 떨어져 힘든 시기에 다행히 정부지원금이 나왔고, 각종 IT 대회에서 받은 상금으로 버틸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지난 2016년 안 대표는 IT 대회 ‘부산 국제 창업 아이디어페스티벌’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덕분에 상금뿐 아니라 4박 5일간 팀원 모두 스타트업의 성지인 미국 실리콘밸리를 탐방하는 기회를 얻었다. 이용자들이 믿고 쓸 만한 확실한 챗봇을 만들어야 한다는 그의 신념이 우연히 지나치던 ‘신의 옷자락’을 잡은 셈이다.

채티스의 안동혁(왼쪽) 대표와 마케팅 담당 신중일 씨(사진 : 취재기자 임소정).

그는 “실리콘밸리를 탐방했던 경험이 큰 전환점이 됐고, 더욱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결심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채티스 마케팅 담당 신중일(27) 씨는 “조금은 어설펐지만 신념이 확고한 대표님이 팀원들을 잘 이끌어 줬다”며 안 대표를 치켜세웠다.

안 대표에게 대학생의 창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다. 그는 “무어라 정답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대학생 창업은 분명 도전해볼 만한 가치가 있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송상현 광장과 부경대 앞에 부산창업카페가 있는데, 이 같은 정부지원 사업을 잘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안 대표 역시 정부 지원사업을 잘 활용해 어려운 길을 헤쳐 왔다. 그는 “부산창업카페에 청년 창업자와 예비 창업자를 위한 공간이 있다”며 “전문적인 창업지원 정책을 무료로 컨설팅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안 대표의 목표는 IT 사업의 인공지능 분야에서의 성공이다. 전국적인 서비스 확대를 목표로 하는 안 대표는 “모든 지역의 챗봇이 완성되면 하나로 통합된 전국망을 갖출 예정”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사업목표에 대한 그의 열정은 창업을 꿈꾸던 대학생 시절과 조금도 달라진 게 없다. 그는 오늘도 ‘부산모아’ 이용자가 느끼는 작은 불편을 덜어주기 위해 구슬 땀을 흘리고 있다.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