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는 '푸드테크', 음식쓰레기 대란도 잠재울 수 있어모바일 활용 배달앱, 식물성 원료로 만든 고기, '통째로 마시는 생수' 식용포장도 등장 / 김민성 기자
식물성 재료를 혼합한 '인공 패티'를 활용한 햄버거가 등장했다. 이 햄버거는 환경오염과 동물복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한다(사진: 구글 무료 이미지).

푸드테크(식품과 기술이 접목된 신산업)가 급속도로 발전하면서 음식배달 서비스는 물론 '인공 고기'까지 등장해 식품 문화의 대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우선 1인 가구시대에 힘입은 모바일 음식배달 서비스는 눈부신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김인태(24, 부산시 북구) 씨는 모바일 배달 시스템으로 손쉽게 음식을 주문한다. 김 씨는 "예전처럼 전단지를 뒤지지 않아도 되고, 가게 평점을 비교하면서 음식 배달을 시킬수 있다"며 "결제도 모바일로 한 번에 할 수 있어 주문전화도 걸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소비자의 불편이 줄어들면서 판매점도 더 많은 배달수요를 확보하게 됐다. 경남 양산에서 떡볶이 전문점을 운영하는 이상욱(22) 씨는 “배달앱 운영사에 수수료를 더 내야 하지만 전단지 제작과 배포에 드는 재료비와 인건비를 아낄 수 있고 더 많은 주문을 확보할 수 있다”며 “소비자들과의 소통도 할 수 있어 개선할 점을 빠르게 파악할 수 있다”고 말했다.

푸드테크의 발전은 비단 서비스 영역에 머물지 않고 있다. 최근 주목을 받는 ‘인공 고기’ 기술은 실제 육류 동물들의 세포를 실험실에서 배양해 고기를 만든다. 도축장이 아닌 실험실에서 고기가 나오는 것이다. 이 기술은 환경오염과 동물복지 문제를 해결할 수 있지만 비용이 많이 든다는 과제를 안고 있다. 네이버 테크플러스 포스트에 따르면, ‘멤피스미트’ 측은 450g의 인공 고기를 생산하는데 약 260만 원이 들어가고, 생산비용이 더 떨어지면 몇 년 후에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유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채식주의자 김용성(34, 경남 진주시) 씨는 최근 미국에서 일반 소고기 패티와 비슷한 100% 식물성 재료의 버거를 개발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김 씨는 “지금은 콩고기 패티를 사서 집에서 햄버거를 해먹곤 했는데 식물성 재료로 만든 버거가 개발된다면 채식주의자들이 환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푸드테크는 식품포장재도 먹을 수 있어 일회용품의 처리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네이버 테크플러스 포스트에 따르면, 미국 뉴욕 소재 스타트업인 롤리웨어가 천연 식재료인 바닷속 해초와 과일 및 채소에서 추출한 성분으로 일회용컵과 빨대를 만들어 음료와 함께 컵과 빨대도 먹을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대학생 김민재(22, 경남 양산시) 씨는 "시험기간만 되면 학교에 커피나 음료에서 나오는 포장재가 쌓여 있어서 보기 싫었는데 이젠 포장재까지 먹을 수 있다고 하니 쓰레기가 나올 걱정을 안해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인기몰이 중인 열대과일 '아보카도'가 환경 오염의 주범? icon오늘은 국제 패스트푸드 노동자의 날...200만 명 학살 '킬링필드'의 주범 폴포트 사망 icon떡볶이의 화려한 변신...오징어, 산낙지가 통째로 '풍덩' icon겨울철 서민 군것질거리 '붕어빵'의 화려한 변신 icon핫도그 푸드트럭으로 전국 누비는 젊은 두 남자의 꿈 / 박찬영 기자 icon커피에 전통차, 디저트까지 '맛 탐험' 1번지 '부산 커피 앤 디저트 쇼' icon플라스틱 부메랑 icon(이처문 교수님 분반)육식보다는 채식이 대세…채밍아웃하는 사람 늘어난다. icon'텀블러 사용시 100~400원 할인', 재활용 쓰레기 대란에 맞선 움직임 icon성공과 실패를 거듭하며 배우고 도전한다...부산 서면 청년몰에 중식당으로 창업신화 도전 홍성환 씨 이야기 icon배달앱 첫 결제 프로모션에 통신사 투넘버 서비스 등 악용한 블랙컨슈머 기승 icon“머그냐, 일회용이냐” 매장 내 일회용컵 사용 금지에 커피 전문점 '속앓이' icon한국인 입맛 사로잡은 열대과일 ‘아보카도’...젊은 층 매니아 늘어 icon윤인혜 씨 이야기/051FM icon(현장실습 정태철 교수 분반) 배달앱으로 1인분 음식 주문했더니 최소주문금액에 배달료까지 icon말도 사람도 살찌는 가을..."비건 채식으로 동물권도 보호하고 건강하세요"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