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트레이트
정봉주·프레시안, 성추행 의혹 놓고 치열한 공방…진실은 무엇?정봉주, 시간대별 일정 공개하며 "호텔 간적 없다" vs 프레시안 "호텔 갔다…증인도 있어" 재반박 / 정인혜 기자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정봉주 전 의원이 인터넷 매체 프레시안의 성추행 보도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사진: 정봉주 전 의원 페이스북).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정봉주 전 의원과 인터넷 매체 프레시안이 성추행 의혹을 놓고 치열한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다.

정 전 의원은 12일 자신에 대한 성추행 의혹을 거듭 반박하면서 관련 기사를 보도한 프레시안을 검찰에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성추행은 물론 피해자를 만난 적도 없다는 것이다. 이에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의 주장을 반박하는 입장문을 게시하고 정면대응에 나섰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프레시안의 보도에서 특정된 성추행 시각과 장소에 본인이 없었다며 관련 의혹을 일축했다. 그는 “저는 2011년 12월 23일(금요일)이건, 2011년 12월 24일(토요일)이건 간에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A 씨를 만난 사실도, 성추행한 사실도 없고, 그 전후에도 A 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12월 23일 오후 2시 30분경 홍대 인근에서 명진 스님을 만났다”며 “24일 오전에는 고(故) 문익환 목사님 묘소를 참배했고, 점심 식사, 광진구 W호텔에서 아내와 커피 마시기, 광진구 카페에서 수감 이후 대책 논의, 귀가 등으로 일정이 이어졌다”고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당일의 일정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아울러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의 보도가 신빙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모두 4차례의 보도를 내놓는 동안 시간, 장소, 성추행 행위 등이 계속 바뀌었다는 것이다. 세계일보에 따르면, 프레시안은 성추행이 일어난 시간을 12월 23일에서 24일, 23일로 바꿨고, 장소는 호텔 룸에서 로비에 있는 레스토랑, 룸이 있는 식당, 호텔 1층 카페 겸 레스토랑 안에 있는 룸이라고 번복했다. 성추행 행위에 대해서도 최초 보도에서는 '키스를 하려고 시도했다'고 보도한 반면, 후속 보도에서는 '키스를 했다', 마지막에는 '얼굴을 들이밀었다'로 수정했다. 

이에 대해 프레시안 측은 피해자가 정 전 의원의 수감일을 착각해 성추행을 당한 일자를 착각했을 수 있다는 입장을 낸 바 있다. 피해자는 해당 기사를 보도한 서어리 기자의 친구로 알려졌다.

아울러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 측의 사과와 정정보도를 요청했다. 이번 폭로를 “서울시장 출마선언 1시간 반 전에 성추행 의혹 보도를 해 전 국민과 언론을 속게 한, 기획된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명명한 정 전 의원은 “정정보도와 사과가 없으면 프레시안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정 전 의원이 거세게 반발하자, 프레시안 측도 곧바로 반박에 나섰다. 프레시안이 공개한 피해자의 입장문에 따르면, 피해자는 “저는 2011년 12월 23일 정 전 의원을 켄싱턴 호텔 1층 카페 룸에서 만났고, 정 전 의원은 제게 강제로 키스를 시도하려고 했다”며 “저는 날짜를 한 번도 번복하지 않았고, 장소를 번복한 적도 없다”고 일축했다.

아울러 그는 “정 전 의원은 거짓말을 하고 있는 부분을 분명히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수사가 진행됐으면 좋겠다. 이제라도 진심으로 사과하고 과거 행동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자숙하라”고 덧붙였다.

이어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의 팬클럽인 ‘정봉주와 미래권력들’의 카페 운영자였던 닉네임 ‘민국파’와의 인터뷰도 실었다. 프레시안은 그에 대해 "정 전 의원의 수행비서 역할을 맡았다"고 소개했다.

민국파는 인터뷰에서 “2011년 12월 22일부터 26일까지 정 전 의원과 계속 같이 있었고, 23일 일정을 수행하던 중 차로 (정 전 의원을) 렉싱턴 호텔(현재 켄싱턴 호텔)에 데려다줬다”며 “내가 지지하고 아꼈던 사람으로 인해서 고통 받는 데 대해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정 전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선거캠프 준비 와중, 자필 반성문을 제출하며 용서를 빌던 분이 또 예전 버릇을 못 버린 듯하다”며 “해당 시간대에 대한 상세 내용은 보도 자료를 통해 배포하겠다”고 또 다른 공방을 예고했다. 민국파는 정 전 의원 팬카페의 전 카페지기였으나 불미스러운 일을 계기로 미권스 카페에서 제명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그는 사퇴를 요구하는 운영진의 등급을 강등시키는 태도로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양측의 팽팽한 접전에 한쪽을 옹호하는 의견보다는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는 반응이 다수다.

관련 기사에 달린 네티즌 댓글(사진: 네이버 캡처).

관련 기사에 네티즌들은 “미투는 억울한 사람이 없도록 하는 운동이지 억울한 사람을 만드는 운동이 아니다”, “대체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는 거냐”, “둘 중 하나는 끝났네”, “거짓말한 쪽은 죗값 확실하게 치르길”, “실명도 안 드러낸 민국파라는 사람 이야기를 그대로 싣는 저의가 궁금하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기사양반 2018-03-13 06:14:51

    아니 어떤 미친놈이 검찰출두시간에 어머니 위중하셔서 병문안 간다고 미루고 10분만에 나왔다고 치면 사람많은 1시에 주차장에 병실이 붙어있지않는 이상 이동시간 포함해서 (검찰출두를 미룰핑계를 댈수있을정도로 위중한 상태인) 입원한 엄마얼굴 1분정도 보고 바쁘다고 나왔다는건데. 출두시간 넘긴시점에서 검찰에서는 빨리 오라고 계속 전화오는데 어머니는 쓰러지고 명진스님은 만나야되고 민변도 만나야되고 녹화도 해야하고 바빠죽겠고 사진기자도 수행원들도 쫓아다니고있는데 (여기만은 따라오지마라고 한 다음) 성추행도 30분해야되고. 이게 가능한건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