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트레이트
안희정 성폭행 폭로 김지은 “2차 피해 없도록 도와주세요” 손편지"가족이 특정세력과 연루됐다는 등 허위 사실에 피해 극심"...온라인 통한 악의적 공격 자제 호소 / 정인혜 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김지은 씨가 손편지를 공개해 2차 피해를 겪지 않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사진은 안 전 충남도지사가 지난해 3월 6일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예비후보자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장면.(사진: 더팩트 이새롬 기자, 더팩트 제공).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전 정무비서 김지은 씨가 2차 피해를 겪지 않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허위 사실 유포 등으로 인한 피해가 극심하다는 것이다.

김 씨는 12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를 통해 자필 편지를 공개했다. 편지에서 김 씨는 “저를 비롯한 제 가족은 어느 특정 세력에 속해 있지 않다”며 “더 이상 악의적인 거짓 이야기가 유포되지 않게 도와달라”고 말했다. 김 씨의 폭로 이후 인터넷에는 그의 아버지가 야당 소속 당협위원장이라는 소문이 확산된 바 있다.

김 씨는 안 전 지사와 일했을 때를 떠올리며 당시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김 씨는 “좋은 세상을 만들고 싶은 소신으로 리더의 정치관을 선택했다”며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믿음으로 캠프에 참여했고 열심히 일했지만, 지금은 도려내고 싶은 시간으로 기억될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잊고 싶고, 말할 수 없던 그 힘겨웠던 기억들이 지난 2월 말 다시 일어났다”며 “앞으로도 계속될 것 같았고, 또 다른 피해자들을 막고 싶었기에 사건을 세상에 알려야 했다”고 폭로를 결심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아울러 김 씨는 허위 사실 유포에 배후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저에 대해 만들어지는 거짓 이야기를 모두 듣고 있다. 누구에 의해 만들어지고, 누가 그런 이야기들을 하는지 충분히 예측할 수 있다”며 “예상했던 일들이지만 너무 힘들다. 신변에 대한 보복도 두렵고, 온라인을 통해 가해지는 무분별한 공격에 노출돼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저에 관한 거짓 이야기들은 수사를 통해 충분히 바로 잡힐 것들이기에 두렵지 않다. 다만 제 가족들에 관한 허위 정보는 만들지도, 유통하지도 말아 주시길 부탁한다”며 “여러 모습으로 가해지는 압박과 위협 속에서도 함께 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글을 마쳤다.

사실 그간 김 씨의 폭로에는 비판적인 의견들이 따라붙었던 게 사실이다. “네 번이나 당할 때까지 참았으면 즐긴 것 아니냐”는 댓글이 관련 기사의 베스트 댓글을 차지했을 정도다. “굳이 언론에 터뜨린 이유가 뭐냐”, “당신은 피해자가 아니라 가해자”, “자정 넘어 오피스텔에 자기 발로 걸어 들어간 이유가 뭐냐”, “딱 봐도 버림받을 것 같으니까 안희정을 배신한 것” 등의 의견은 실제 기사에 달려있는 댓글이다.

김 씨의 이번 편지가 언론을 통해 전해지면서 이 같은 댓글은 다소 줄어들었다. 한 네티즌은 “자꾸 네 번 당할 동안 뭐했냐고 하는데 중소기업만 해도 상사와 부하직원 관계는 수직관계다. 대선후보와 비서의 관계는 하늘과 땅 차이 아니겠냐”며 “버티다가 미투 운동이 확산되니 용기 내서 폭로한 것”이라고 김 씨 편을 들었다.

이어 그는 “진짜 불륜이라면 8개월 동안 네 번이었겠냐”며 “진짜 자기 생각을 적는 건지 자기가 지지하는 사람이라서 무작정 감싸는 건지 댓글 다는 사람들 수준이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해당 댓글은 추천 수 1821에 반대 수는 590을 기록해 해당 기사 베스트 댓글에 랭크됐다.

김 씨를 무조건적으로 응원하기보다는, 경찰 수사 결과를 지켜보고 판단해야 한다는 의견도 다수다. 한 네티즌은 “안희정을 옹호하려는 마음은 추호도 없지만 제대로 된 판결이 있을 때까지는 어느 쪽 편도 들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진위를 가리려는 움직임을 2차 피해라고 말해서는 안 된다. (김 씨에 대한) 일방적인 비난이나 인신 공격은 당연히 자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취재기자 정인혜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포세이돈 2018-03-28 23:48:28

    강통죄가 폐지되기 전이고, 안희정의 배우자가 안희정과 김지은을 간통죄로 고소하였다는 상황을 가정한다면, 재판에서 김지은은 안희정으로부터 강간을 당한 피해자라고 주장하였을 것인데, 그런 상황에서 법원은 안희정에 대하여 강간죄 유죄를, 김지은에 대하여 무죄를 선고하었을 것인가, 아니면 두 사람에 대하여 간통죄 유죄를 선고하였을 것인가...   삭제

    • 힘내세요 2018-03-13 20:25:38

      우리는 간음이냐 강간이냐 를 논쟁하기보다 앞뒤가 다르고 말과 행동이 다른 정치인이 미래의 대통령이 될수도 있었다는 것이 엄청난 재앙이며 그 권력을 이용해서 얼마나 더 많이 국민을 기만하면서 민주주의 사회와 나라의 발전을 뒤로 후퇴시킬 수도 있었음을 간과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삭제

      • 힘내세요 2018-03-13 20:19:43

        한 남자가 길가다 넘 무서운 조폭을 만났는데 맞고 돈을 줄까요?
        그냥 달라고 할때 줄까요? 그리고 그 다음날 또그 조폭을 만났는데 또 돈달라고 하면 줄수 없다고 피 터지게 싸울 용기가 있으세요?싸우다가 칼맞고 죽을
        각오가 있다면.....가능하겠지요 그럼 그 용기있는 남자가 몇이나 있을까요?
        그만큼 권력은 무서운겁니다.정치인은 어두운 그림자와도 연결된 경우가 많아서
        서로 뒤를 봐주며 상생할수도 있구요.정치와조폭영화에 나오는 이야기가 허구일까요?또 돈을 뺏은 조폭이 나를 알고 있다면 신고할수있을까요?김지은씨는 용기있는사람입니다.   삭제

        • 김수연 2018-03-13 08:35:01

          왜 국민이 당신을 보호해야 하죠? 당신의 행동에 의구심을 품은 사람들도 어떤 세력에 속해있지 않아요.   삭제

          • 니들웃긴다 2018-03-13 08:32:28

            니들 딸들이 이런일당하면 좋겠냐 욕들 하지마라 웃기지두 안는다
            니들 알바냐 안희정이 잘못한걸 왜 신고한사람한데 그런 악성적인 글올리냐 우리나라 정말 정치건 일하는 사람들이 다드럽게 정치하는 알면서 쩝   삭제

            • 이땡땐 2018-03-13 08:26:20

              김지은씨 당신 정말 이해 안가요   삭제

              • 조땡땡 2018-03-13 08:06:30

                2차피해 도와달라? 너의 경솔하고 냉정하지 못한 판단으로 수많은 사람들이 3차 4차 피해를 보고 있다! 니가 저지른 일 2차 피해는 너 자신의 몫이야! 4차피해를 본 사람보고 2차를 도와달라? 오피스텔 갈땐 왜 도와달라 안했지?   삭제

                • 나쁜 너 2018-03-13 06:18:24

                  한 인간을 정면 총살하고 어찌 너는 무사하려할까 어이없음
                  언제부터 요조숙녀였지요
                  안희정이 총살당했듯이 이제 니차례는 당연한 거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