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길방짤방 줌인
봉사와 가족애로 세상을 누볐다...모범운전자회 여자 회장님'여자는 약하지만 어머니는 강하다' / 이보현 영상기자

미국의 유명 칸트리 여가수 달리 파튼이 부른 <9 to 5>는 아침 9시부터 저녁 5시까지 하루 일과를 고달프게 보내는 직장인들의 애환을 그렸다. 조족지혈이다. 한강의 기적을 일군 한국인들은 새벽 5시부터 밤 9시까지 일했다. 부산 북부 모범운전자회 김영자(60) 회장님은 스스로도 하루 20시간씩 가족을 위해 핸들을 잡았다고 증언한다. 자식을 다 키워 부모 품을 떠나보내고도 여전히 씩씩하게 40년 째 핸들을 잡는 김영자 회장님은 이제는 교통 지도 봉사, 걸식 노인을 위한 밥퍼 봉사로 삶의 여유를 사회에 나누고 있다. 허스키한 김영자 회장님의 목소리에는 한국 어머니의 강함과 억척스러움이 배어 있다.     

영상기자 이보현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