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마항쟁’ 올해 40주년, 국가기념일 지정 눈앞에
상태바
‘부마항쟁’ 올해 40주년, 국가기념일 지정 눈앞에
  • 취재기자 김강산
  • 승인 2019.09.16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대 민주항쟁 중 아직 국가기념일 지정 못받아
부산시민 등 노력으로 지정까지 국무회의 심의만 남겨
1979년 10월 부마항쟁 당시 부산 서면의 시위대(사진: 김탁돈 씨 제공)
1979년 10월 부마항쟁 당시 부산 서면의 시위대(사진: 김탁돈 씨 제공)

한국 4대 민주화운동 중 하나이자 유신정권 최초의 민주항쟁이었던 ‘부마항쟁’이 국가기념일 지정까지 마지막 단계만을 남겨두고 있다.

지난 15일 행정안전부는 “부마항쟁이 발발한 10월 16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기 위한 국무회의가 9월 17일 개최된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차관회의 결과 대통령령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에 부마항쟁일이 포함됐기에, 이번 국무회의 심의만 통과하면 부마항쟁의 국가기념일 지정이 공식적으로 확정된다.

부마항쟁은 1979년 10월 16일부터 10월 20일까지 부산,마산 등 경남 지역에서 일어난 민주항쟁으로, 유신정권을 무너뜨린 결정적인 계기로 평가받는다. 이와 같은 부마항쟁이 지닌 역사적 의의를 인정받아 4월 혁명, 5·18 광주민주화운동, 6·10 민주항쟁 과 함께 4대 항쟁으로 불리지만 ,이 중 유일하게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못했다.

이에 부산과 경남의 여러 기관과 시민들은 부마항쟁의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다. 지난 해 10월 25일에는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범국민 추진위원회’가 출범했고, 지난 5월에는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을 대표로 46인의 국회의원이 ‘부마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결의안’을 발의했다. 시민들은 60만 명의 서명을 모아 정부로 전달하기도 했다.

지난 해 부마항쟁 기념일 결의안의 대표 발의를 맡았던 전 의원은 "그동안 부산, 경남의 시민과 여러 단체의 노력 끝에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이끌어냈다"며 "이번 기념일 지정을 토대로 부마민주항쟁의 역사적 가치와 그 정신이 후대에도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