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트레이트
돌돔 치어 8만 마리 부산 연해 방류수산자원연구소, 오는 16일 외양포 주변 해역서...어업인 소득 증가 위해 / 신예진 기자

부산시 수산자원연구소는 어업인 소득 증가를 위해 어린 돌돔 8만 마리를 오는 16일 오전 11시 강서구 외양포 주변 해역에서 방류한다고 14일 밝혔다.

연구소는 활력이 넘치는 돌돔 치어들이 바다에서 잘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에 방류되는 돌돔 치어는 부화한 지 60일 정도 됐다. 질병 없이 건강하며, 5.0cm 이상의 크기다. 연구소는 올해 2월 수정란을 입식해 자체 연구개발을 통해 부화시킨 바 있다.

수산자원연구소가 오는 16일 방류할 돌돔 치어와 돌돔 치어를 방류하는 모습(사진: 부산시 제공).

돌돔 치어는 온대성 어류로 연안의 중층에서 작은 무리를 형성해 동물성 플랑크톤을 먹고 자란다. 돌돔은 전체 몸길이 10cm 정도가 되면, 해조류가 풍부한 연안의 암초 지대에 정착해 일정한 서식영역 안에서 생활한다. 산란기는 4~7월이다. 돌돔은 새 부리 모양의 강한 이빨을 가져, 성게나 소라 등 아주 딱딱한 껍질을 부숴 내용물을 먹는 등 잡식성이 강하다.

앞서 연구소는 어족자원의 증강을 위해 2009년부터 지금까지 부산 연안에 돌돔 230만 마리를 방류했다. 지난해 6월 5일에는 독도 해양생태계 개선 및 복원 사업의 일환으로 갯녹음(백화현상) 원인 생물인 성게를 제거하기 위해 천적 생물인 돌돔 1만 마리를 지원 방류하기도 했다.

연구소 관계자는 “앞으로도 돌돔뿐만 아니라 감성돔, 넙치 등 다양한 수산생물의 방류를 통해 수산자원 조성과 어업인 소득증대 및 해양생태계 환경개선에도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돌돔#부산#수산자원연구소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