뎅기열모기 국내 첫 발견... 질본 비상
상태바
뎅기열모기 국내 첫 발견... 질본 비상
  • 취재기자 송정빈
  • 승인 2019.07.16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국형 비슷, 항공기편 유입 추정... 동남아여행 예방·주의 필요

국내에서 뎅기열 모기가 처음 출현, 질병관리본부에 비상이 걸렸다. 질병관리본부는 인천 영종도에서 채집한 모기에서 뎅기열의 원인이 되는 뎅기바이러스 유전자를 확인했다. 국내에서 채집된 모기에서 이 바이러스가 발견된 것은 처음이다.

질병관리본부는 해외유입감염병감시 사업 중 지난 1~7일에 인천 영종도 을왕산에서 채집한 모기 100마리 중 반점날개집모기 2마리에서 뎅기바이러스 유전자를 확인했다.

이 뎅기바이러스는 태국의 환자 및 모기에서 분리된 것과 거의 비슷했다. 질본은 최근 동남아 지역에 뎅기열이 급증, 항공기를 통해 이 모기가 유입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감염경로를 추적하고 있다.

뎅기열은 주로 이집트숲모기, 흰줄숲모기로 전파된다. 국내에는 흰줄숲모기가 존재하지만 현재까지 감염사례는 없다. 올들어 신고된 감염사례는 총 90, 모두 해외에서 감염됐다.

질본은 올여름 휴가철 동남아시아로 해외여행을 하는 경우 각별한 예방 및 주의가 필요하다고 경고했다. 만약 동남아 여행을 계획한다면 긴 옷, 기피제, 모기장 등 모기 회피용품과 상비약을 준비하고 현지에서는 긴소매, 긴바지를 착용해 모기를 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