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트레이트
김정은에 대한 경고...미군 수뇌부 한국 방문 "북한 도발에 외교 조치 후 군사력 대응"해리슨 태평양사령관 "유사시 미국 전략 자산 한반도에 모두 제공할 것" / 정인혜 기자
미군 핵심 수뇌부가 22일 경기 평택시 오산기지의 패트리엇 요격미사일 발사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북 메시지를 전했다. 사진은 미국의 해리 해리슨 태평양 사령관(사진: 더 팩트 제공).

미군 핵심 수뇌부가 22일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대북 메시지를 전했다. 경기 평택시 오산기지의 패트리엇 요격미사일 발사대 앞에서 열린 이날 기자회견에는 미국의 해리 해리슨 태평양사령관, 존 하이튼 전략사령관, 새뮤얼 그리브스 미사일방어청장 3인이 동시에 모습을 드러냈다. 유사시 한반도 안보에 가장 중요한 결정을 내리는 이들이 방한 중 합동 기자회견을 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군 수뇌부들은 북한의 거듭되는 도발을 제지하기 위해서는 외교적 조치가 가장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해리스 태평양사령관은 “한반도에서 김정은이 야기하는 문제들에 대해서는 외교적 대응이 가장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군사 억제력이 뒷받침된 상태에서만 외교적 대응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해리슨 태평양사령관은 “외교적 수단은 강력하고 믿을 수 있는 군사적 억제력이 필요하다”며 “외교관들이 (외교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지만, 그 뒤에서 그들을 지원하는 군사력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에 대한 우리의 가장 우선적인 조치는 단연 외교”라며 “외교적인 해결 방안을 찾는 것이 현재 김정은이 만드는 문제를 해결할 가장 중요한 해법”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한 마디로 현재 불안한 한반도 정세를 타개하기 위해서는 외교적 타개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뜻이다. 해리슨 태평양사령관은 한반도 유사시 전략 자산 전개 등을 지휘하는 인물이다.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 사령관도 해리슨 태평양사령관의 의견에 힘을 실었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그는 이날 같은 자리에서 “(북한이) 도발을 중지하고 있는 건 좋은 징후이고 외교적 수단이 성공적으로 이행되는 것 같다”며 “대북 억제력을 높이고 외교적 수단으로 북한의 위협을 낮출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미 방위 공약을 거듭 강조하는 발언도 다수 등장했다. 북한의 미사일 도발 등 유사시 한국에 대한 전략 자산 등 대북 억지력 제공을 확언하기도 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존 하이튼 전략사령관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해 미사일 방어체계를 포함한 모든 옵션을 고려하고 있다”며 “우리는 한국과 역량을 함께하며 북한의 도발에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리스 사령관 등은 기자회견을 마친 직후 경북 성주 사드 기지를 방문했다. 이에 대해 한국일보는 “한국에 사드 배치를 압박하는 행보로 풀이된다”고 보도했다.

소식을 접한 국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직장인 정모(57, 부산시 중구) 씨는 “북한 도발에 안보는 강경하게, 민간 외교는 유연하게 대응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한미가 주장하는 외교적 조치는 대북 강경 정책의 대척점이 아니라 또 다른 해결책 중 하나라는 것을 자칭 보수들이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개방, 외부 세계에서부터 정보가 들어오는 것 아니겠나”라며 “현 정부가 대북 정책을 잘 펴고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비판적인 의견도 있다. 기자회견을 통해 원론적인 이야기만 내놨다는 점에서다. 직장인 한모(70) 씨는 “미군에서 왔다는 수뇌부들이 고작 저런 이야기나 하려고 한국에 왔는지 어이가 없다”며 “저런 이야기에 북한이 겁먹을 것 같지도 않고 뭐하는 짓인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취재기자 정인혜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