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트레이트
갑질 논란 박찬주의 막장 행보는 어디까지? 이번에는 “전역시켜달라” 국방부에 인사소청불명예 제대 시 연금 액수 대폭 감소…“혹시 돈 때문에?” / 정인혜 기자
지난 8일 육군 박찬주 대장이 군검찰에 출석하는 모습(사진: 더 팩트 제공).

공관병에 대한 ‘갑질’ 의혹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육군 박찬주 대장이 전역 연기 조치에 항의하는 인사소청을 제기했다. 쉽게 말해 “전역 시켜달라”는 주장이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국방부 관계자는 11일 “박 대장이 국방부에 인사소청을 제기했다”며 “군에서 사안을 검토, 법규에 따라 소청심사위원회를 열어 박 대장 측 주장이 타당한지 심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 대장 부부에 대한 갑질 의혹은 지난달 31일 군인권센터가 이를 공론화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논란이 거세지자, 국방부는 2일 감사에 착수할 예정이었으나, 박 대장은 감사에 착수하기도 전인 1일 전역지원서를 제출했다. 이에 국방부는 이례적으로 박 대장의 전역을 연기시키고 '정책 연수' 발령을 냈다. 군 내 징계 절차와 군 검찰 수사를 밟기 위한 조처였다.

이번에 박 대장이 제기한 인사소청은 이에 반발하는 것이다. 허핑턴포스트에 따르면, 박 대장은 제2작전사령관에 새로운 인사가 임명되면서 본인은 자동 전역 처리돼야 하나 정책 연수로 보직 이동시킨 것이 부당하다는 내용의 이의 신청을 제기했다.

일각에서는 박 대장이 명예 전역 군인의 혜택을 누리기 위해 전역을 신청한 게 아니냐는 의심을 하고 있다. 직장인 박모 씨는 “군에서 처벌받고 이등병으로 제대하면 혜택 없으니 연금 지키려고 전역시켜달라는 것 아니냐. 진짜 보는 내가 다 부끄럽다”며 “군인 대장이라는 사람이 끝까지 추하게 저게 뭐 하는 짓인지 모르겠다”고 혀를 끌끌 찼다.

실제 박 대장의 전역지원서가 수리되면 명예 제대를 한 것으로 간주돼 연금 등의 혜택을 지킬 수 있다. 그러나 계급 강등 등 중징계를 받고 불명예 전역을 하게 되면 전역 뒤 받는 연금의 액수가 대폭 줄어든다.

민간 검찰에서 수사를 받는 게 유리하다는 판단이 따랐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비난 여론을 의식한 군의 처벌 선례로 남는 것보다 민간 검찰의 수사를 받는 것이 상대적으로 유리하기 때문이라는 것. 매일경제는 “법조계에서는 박 대장이 민간 검찰 수사를 받을 경우 가벼운 처벌에 그칠 가능성이 크다는 의견이 많다”고 보도한 바 있다.

취재기자 정인혜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천재성 2017-08-12 12:48:45

    대장이 명예스럽지 못한 행위를 하였으면 제대로 조사해서 불명예제대를 시키는것이 당연함. 사병이든 고위간부든 간에 여론을 의식하지 않고법에 의거 원칙대로 조사를 해야할 것임.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