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트레이트
국민의당 이언주 당권 도전 선언에 싸늘한 반응...“아무나 하네…나도 나갈래”이언주, “국민의당 성장시키기 위해서는 내가 적임자” / 정인혜 기자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이 당권 도전 출사표를 던졌다(사진: 더 팩트 제공).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이 당권 도전 출사표를 던졌다. 이로써 국민의당 당권 경쟁은 안철수 전 대표, 천정배 전 대표, 정동영 의원, 이언주 의원의 4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이 의원은 11일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위기에 빠진 국민의당을 구하는 구원 투수가 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어떤 기득권도, 이해 관계도 없고 자유롭게 원점에서 시작할 수 있는 제가 당 대표가 되겠다”며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자. 국민의당의 새 판짜기는 새 인물인 이언주가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이 의원은 현 국민의당 전당대회 분위기를 비판했다. 단순한 인물 구도의 대결을 벗어나 역동성 있는 경선의 장이 돼야 한다는 것. 그는 “전당대회는 화합과 축제의 장, 혁신 경쟁의 장이 돼야 한다. 그러나 작금의 상황은 이전투구의 장으로 국민들에게 비치면서 실망을 주고 당이 더욱 위기에 빠져들고 있다”며 “전당대회가 이렇게 흘러가선 결코 안 된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여성의 서번트(servant: 종이나 하인, 섬김을 뜻함)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폈다. 이 의원은 “국민의당을 강력한 수권 정당, 대안 정당으로 성장시키기 위해서는 군림하는 리더십이 아닌 감성 어린 여성의 서번트 리더십이 필요하다”며 “당 대표가 되면 임기 내 20% 이상의 정당 지지율을 만들어 지방선거를 반드시 승리로 이끌겠다”고 말했다.

이로써 당초 안 전 대표의 러닝메이트로 거론됐던 이 의원은 하루아침에 안 전 대표의 라이벌이 됐다. 친안철수계로 분류되는 이 의원은 이 같은 당 안팎의 비판을 의식한 듯 출마 결심 배경에 대해 재차 설명했다. 허핑턴포스트에 따르면, 이 의원은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제가 (안 전 대표보다) 더 낫다고 판단했다”며 “제가 대표가 돼야 국민의당이 성장하고 혁신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언주 의원은 러닝메이트가 되는 것 자체를 탐탁찮게 생각했다는 의견도 전했다. 본인은 특정 인물을 따르는 정치인이 아니라는 것. 이 의원은 “반장의 친구는 반장 선거에 못 나가느냐”며 “우리가 치열하게 경쟁하는 것이 국민과 당원에 대한 도리”라고 설명했다.

안 전 대표는 이 의원의 출마 결심에 별다른 이견을 표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한국경제에 따르면, 이 의원은 “출마 선언 전 안 전 대표에게 뜻을 전달했고, 안 전 대표는 제 선택에 대해 존중해주셨다”며 “안 전 대표가 저를 못 넘어선다면 실력의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소식을 접한 국민들은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의원의 당권 출마 결심이 시기상 적절치 못하다는 지적이다. 불과 한 달 전 이 의원은 파업 급식 노동자를 ‘미친X’라고 비하해 논란에 휩싸였다. ‘임금을 체납당해도 신고하지 않는 것이 공동체 정신’이라는 주장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직장인 진수미(30, 부산시 동구) 씨는 “막말로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게 한 달밖에 안됐는데, 자숙은커녕 당대표에 출마한다니 정말 기가 찬다”며 “얼굴에 철판도 모자라 콘크리트를 깐 것 같다”고 말했다.

온라인에서도 이언주 의원을 비판하는 의견이 봇물을 이룬다(사진: 네이버 기사 캡처).

온라인에서도 반응이 뜨겁다.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내놓는 네티즌들부터 욕설을 퍼붓는 네티즌들까지 반응 면면도 다양하다. “나도 나가야겠다”고 주장하는 네티즌도 등장했다. 그는 “아무나 개나 소나 다 나가는 게 당대표냐”며 “나도 나갈까요?”라는 댓글로 추천 수 3000을 기록했다.

이 밖에도 네티즌들은 “아침 드라마보다 더 막장”, “이보다 더 최악은 없을 듯”, “초등학교 반장선거도 이렇게는 안 하겠다”, “이쯤 되면 국민의당 엑스맨일지도” 등의 댓글을 남겼다.

취재기자 정인혜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