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11X
푸드 트럭 4대 중 3대가 휴업 중...청년의 꿈 날개 꺾이나장사할 곳 마땅찮고 주류 판매 불가 등 제약 많아..."대폭 규제 완화를" 하소연 / 박영경 기자
정부 푸드 트럭 지원 사업이 실효성 문제로 논란이 되고 있다(사진: 구글 무료 이미지).

창업을 꿈꾸는 청년들 사이에서 한창 인기가 뜨거웠던 푸드 트럭 사업이 휘청거리고 있다. 푸드 트럭은 다른 창업 종목에 비해 비교적 적은 비용으로 시작할 수 있다는 기대감으로 주목을 받았지만, 실제 현장에 나간 청년들은 갖가지 장애물에 부딪혀 성공하기가 어렵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푸드 트럭은 일반 음식점이 아닌 휴게 음식점으로 분류돼 있다. 휴게 음식점의 경우에는 주류를 판매할 수 없다. 게다가 푸드 트럭이 일정 장소 내에서 이동 가능하도록 법이 개정된 것도 그나마 완화된 편이다. 푸드 트럭 사업자들 사이에서는 "정책 내용 조차도 정부가 정한 이동 범위가 영업 장소로 적절하지 않다"며 "보여주기식 규제 완화일 뿐, 실제적으로는 별로 효과가 없는 개정"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현재 다수 푸드 트럭 영업자들은 입점 경쟁에서부터 밀려 장사를 시작조차 못하고 있는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 식품의약안전처 통계에 의하면, 푸드 트럭 4대 중 3대는 운영되지 않고 있다. 입점 경쟁도 치열한데다, 대규모 축제의 경우, 입점하는데 수백만 원의 수수료를 부담해야 하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이동이 편리해 어디서든지 자유롭게 돌아다니며 사업의 꿈을 펼칠 수 있다는 기대로 시작했으나, 이동 제한 및 영업 장소 지정, 치열한 입점 경쟁, 부담스러운 수수료 등 갖가지 제약에 가로막혀 창업의 꿈을 이루기는커녕 적자만 내기 일쑤라는 것이 일부 푸드 트럭 사업자들의 입장이다.

한 푸드 트럭 사업자는 “푸드 트럭 허가도 구조 변경, 위생 교육, 차량 튜닝 등 교육과 절차가 있는데 비용이 만만치 않고 시간도 너무 오래 걸린다”며 “그렇게 시작했어도 상가 상인들과의 갈등, 민원 문제 등 푸드 트럭 사업이 만만치 않다”고 말했다. 또 “푸드 트럭 사업이 청년 창업으로 시작됐으나 현재는 우후죽순으로 생겨나 경쟁이 너무 치열하다”며 “사업자 개개인의 투자에 비해 장사를 할 수 있는 장소가 너무 좁아 문제가 많다”고 하소연했다.

그는 ‘서울시 푸드 트럭 내년까지 800대로 확대’, ‘푸드 트럭 영업 가능 위치 지정’ 등 일부 푸드트럭 정부 지원 사업에 회의감을 드러냈다. 그는 “사실상 정부가 지금 추진하고 있는 정책들이 푸드 트럭 사업자들에게 크게 도움이 되지는 않는다”며 “공원 내에 지정된 푸드 트럭 영업 장소는 그저 구석자리를 내어주는 정도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각 지역 푸드 트럭 클럽이나 조합을 이용해 유동 인구가 많은 지역과 관광지에 푸드 트럭존을 형성하는 방식으로 정부 정책이 시행됐으면 한다”며 “유명무실한 보여주기식 푸드 트럭 지원 사업은 이제 그만하고 실효성 있는 정책을 연구해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강지원(22) 씨는 “푸드 트럭 종류가 그렇게 많은지 몰랐다”며 “대학 축제나 어디를 가든 두 브랜드 정도만 보이기에 해당 브랜드 특허 사업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백지현(22) 씨도 “푸드 트럭 사업이 그렇게 힘들게 이루어지는지 몰랐다. 개선이 필요한 문제 같다”고 지적했다.

취재기자 박영경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