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대 투표율, 사전투표에 쏠린 유권자들의 뜨거운 관심
상태바
역대 최대 투표율, 사전투표에 쏠린 유권자들의 뜨거운 관심
  • 영상기자 김정훈 이희운 황혜리
  • 승인 2017.05.04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오전 7시 현재 12.06%로 작년 총선 2배 이상...9일 본 선거도 높은 투표율 예상 / 기획: 최준성 제작: 김정훈 이희운 황혜리 기자

제19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가 4일 전국 3507개 투표소에서 시작됐다. 대통령 선거의 전초전이라 할 이번 사전투표는 첫날인 4일 11.7%의 높은 투표율을 보이는 등 국민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치러지고 있다. 둘째날이자 어린이날인 오늘(5일)에도 아침 일찍부터 투표를 마치고 나들이를 가려는 시민들이 모여들어 투표 1시간 만인 오전 7시 현재 투표율이 12.06%로 집계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 시간 현재 선거인 총 4247만 9710명 중 512만 4970명이 투표를 마쳤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4월 국회의원 총선거 때 사전투표 같은 시간 기준 투표율 5.60%의 2배를 넘는 수치다. 지역별로는 전남의 투표율이 17.23%로 가장 높았고, 대구가 9.98%로 최저였다.

이같은 추세로 미뤄보면,  사전투표가 마감되는  5일 오후 6시까지는 투표율일 20%를 넘을 것으로 예측돼 9일 치러지는 본선거를 합쳐 전체 투표율이 지난 18대 대선을 웃돌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