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이야기
"빠지면 헤어 나올 수 없는 미로 같은 힙합으로 꿈을 창작해요"신예 힙합 프로듀서 '뉴메이즈'가 사는 방법..."춥고 배고프지만 열정만은 최고" / 심현욱 기자

힙합 음악은 흑인, 자유, 브레이크 댄스, 비트, 랩이란 단어로 상징되는 대단히 미국적인 대중문화의 한 장르다. 힙합 프로듀싱은 그 자유분방한 음악을 기획하고, 만들고, 장식하는 작업이다. 프로듀싱 팀 로우랜드(Lowland)에 속해있는 뉴메이즈(23, 본명 김혜민)는 첫 번째 앨범을 준비 중이다. 그는 TV 프로그램 <쇼미더머니5>의 유명 래퍼 슈퍼비의 곡 <앰뷸런스>를 프로듀싱한 이력이 있으며 그 외에도 여러 곡을 만들었다. 그는 힙합 음악 세계를 뜻하는 ‘힙합씬’에서 주목받기 시작한 힙합 프로듀서다.

공연 후 갖은 회식 자리. 가운데 집게로 고기를 굽는 사람이 뉴메이즈, 그 오른쪽 클로즈업된 얼굴이 영제이(사진: 뉴메이즈 제공).

뉴메이즈(NewMaze)는 직역하면 새로운 미로, 즉 ‘빠지면 헤어 나올 수 없는 미로 같은 음악을 만들자’는 뜻이다. 뉴메이즈는 “친구가 붙여준 이름”이라며 “친구와 함께 예명을 생각하던 중 그나마 멀쩡한(?) 이름이라서 사용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가 힙합 음악을 처음 접한 때는 중학생 무렵이다. 당시 그의 MP3 플레이어는 각종 노래들로 가득 찼다. 그중에서도 외국 힙합을 듣기 시작하면서 점점 그 매력에 빠져들기 시작했다. 그는 “딱히 취미도, 다른 일에 흥미도 없었던 나의 중학교 생활에서 유일하게 살아 있는 것 같은 느낌을 받은 순간”이라고 회상했다.

뉴메이즈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바로 음악 세계로 뛰어들었다. 그후 그는 음악 지식을 독학하면서 컴퓨터 작곡 프로그램을 이용해 비트를 만들기 시작했다. 그는 힙합 커뮤니티 사이트에 뉴메이즈라는 이름으로 비트를 올렸고 이내 좋은 반응을 얻기 시작했다.

좋은 반응에 힘을 얻어 뉴메이즈는 서울로 가서 생활하며 힙합 곡 작업을 했다. 그 과정에서 슈퍼비에게 <앰뷸런스> 비트도 소개할 수 있었다.

뉴메이즈는 “힙합 프로듀서가 되기까지 과정에서 가장 큰 힘을 준 사람은 부모님”이라고 말했다. 그의 부모님은 그의 꿈에 반대하지 않았다. 어렸을 때부터 부모님은 그를 자유롭게 키웠다. 그가 대학을 다니다 자퇴를 선택했을 때도 그의 부모님은 별 말을 하지 않았다. 그는 “대학 자퇴란 선택을 믿어준 부모님을 생각해서 보다 책임감을 가지려 노력한다”고 말했다.

그의 친구들은 그를 신기하게 생각한다. 중학생 때부터 뉴메이즈의 친구인 김진우(23, 부산시 해운대구) 씨는 “우리 나이 또래에 벌써 자기가 하고 싶은 것을 (직업으로) 찾은 친구는 없다”며 “혜민이(뉴메이즈)가 신기하기도 하고 부럽기도 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힙합 프로듀서로서의 현실은 녹록지 않다. 뉴메이즈는 힙합 프로듀서라는 직업을 가졌지만 생활비를 벌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한다. 그는 아직 고정적인 수입이 없다. 그는 “보통은 비트를 가수에게 제공해 조금씩 수입을 낸다”며 “유명 프로듀서들의 비트는 상상을 초월하는 가격이지만, 나는 아직은 얼마 벌지 못한다”고 말했다.

힙합 프로듀서라는 직업은 아직 대중에게 생소하다. 일반 음악팬들은 힙합 음악을 하는 가수들은 본인의 노래를 직접 만드는 줄 알고 있다. 사실 뉴메이즈도 처음 곡을 만들 당시엔 랩을 했다. 하지만 곡을 완성한 후, 동료와 깊은 상의 끝에 랩은 하지 않고 프로듀싱에만 집중하기로 했다. 그는 “랩을 하는 것은 재주를 타고 나야 하는 것 같은데, 나는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웃음지었다.

뉴메이즈가 들려준 최근 만든 비트는 웅장한 자연을 표현한 곡처럼 들렸다. 그는 힙합 비트뿐만 아니라, 영화음악이나 다큐멘터리 음악도 만들고 있다. 음악에 관련한 이야기를 할 때면 그의 얼굴과 표정에서 진지함이 묻어 나왔다.

그는 보통 매일 곡 작업을 하는데, 영감이 떠올라 곡이 술술 나올 때는 밤을 지새우기도 한다. 하지만 아무리 작업해도 진전이 없을 때가 있다. 그의 작업은 무에서 유를 창조해내야 하는 만큼 ‘창작의 고뇌’가 크지 않느냐고 묻자, 뉴메이즈는 “가끔씩 그럴 때가 있는데, 그럴 때면 아무 것도 하지 않고 무언가 생각 날 때까지 컴퓨터 앞에 앉아 있는다”고 말했다.

“신인보다 더 신인”이라고 자신을 표현한 뉴메이즈는 “아직 갈 길이 멀었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곡 작업도 더 부지런히 해 힙합 음악뿐만 아니라 영화 배경음악, CF 음악 등 다양한 음악을 만들어 보고 싶다고 한다. 빠져나올 수 없는 미로 같은 음악을 만들겠다는 뉴메이즈, 그의 행보가 기대된다.

취재기자 심현욱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