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초미세먼지 농도 가장 낮았다... 푸른 가을 하늘 되찾은 까닭은?
상태바
지난 9월 초미세먼지 농도 가장 낮았다... 푸른 가을 하늘 되찾은 까닭은?
  • 취재기자 허시언
  • 승인 2021.10.08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MS 사업장 초미세먼지 배출량 감소,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등 국내 미세먼지 대책 효과
오호츠크해 부근에서 고기압 강해지며 깨끗한 기류 자주 유입... 낮은 초미세먼지 농도 지속
중국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 5월 이후 유사... 중국 농도 변화에 따른 국내 영향 가능성 적어
지난 9월 초미세먼지 농도가 좋음(15㎍/㎥ 이하)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것을 볼 수 있다(자료: 환경부 제공).
지난 9월 초미세먼지 농도가 좋음(15㎍/㎥ 이하)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것을 볼 수 있다(자료: 환경부 홈페이지).

지난달, 전국의 초미세먼지 월평균 농도가 관측 이래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 9월, 전국 초미세먼지 월평균 농도가 8㎍/㎥를 기록, 초미세먼지 관측을 시작한 2015년 이래 최저치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는 전국 497개 국가대기오염측정망 관측값을 분석한 결과로 2020년 동월 대비 33.3%, 2015년 동월 대비 52.9% 감소한 수치다.

9월 한 달간 초미세먼지 좋음(15㎍/㎥ 이하) 일수는 28일로 2015년 동월 대비 6일 증가했고, 나쁨 이상(36㎍/㎥ 이상) 일수는 0일로 2018년 이후 9월에는 지속적으로 나쁨 이상 농도 수준은 발생하지 않았다. 시간 농도를 기준으로 9월의 좋음 발생 빈도는 2016년(25%) 대비 3.8배 증가한 94%로 나타났다.

전국 17개 시도별 초미세먼지 농도는 6~9㎍/㎥ 수준으로 강원(6㎍/㎥)이 가장 낮고, 서울 및 세종(7㎍/㎥) 순으로 나타났다.

전국 굴뚝자동측정기기(TMS) 사업장의 1~9월 초미세먼지 배출량은 2015년 이후 2021년까지 지속적으로 감소했으며, 2021년 1~9월 배출량은 전년 동기간 대비 약 9.7% 감소했다. 전년 대비 초미세먼지 배출량은 7월을 제외하고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어 TMS 사업장의 초미세먼지 배출량의 감소가 미세먼지 기저 농도 감소에 기여한 것으로 추정된다.

원소 탄소의 농도가 감소하자 초미세먼지도 감소하는 것을 볼 수 있다(자료: 환경부 제공).
원소 탄소의 농도가 감소하자 초미세먼지도 감소하는 것을 볼 수 있다(자료: 환경부 홈페이지).

또한,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등으로 5등급 노후 차량의 대수는 2018년 12월 258만 대에서 2021년 9월 기준 138만 대로 46.5% 감소했다. 2015년 이후부터 원소 탄소의 농도가 초미세먼지 감소 추이보다 지속적으로 급격히 감소하고, 특히 2018년 이후 감소 경향이 뚜렷하여 서울의 자동차 배출 영향이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9월에는 오호츠크해 부근에서 고기압이 강해지며 기압차로 인해 한반도와 동해상, 중국 북부지역까지 동풍이 증가해 차고 깨끗한 기류가 자주 유입돼 낮은 초미세먼지 농도를 지속시키는 데 영향을 주었다. 계절풍에 따라 국외 영향이 적고 국내 영향이 지배적인 8~9월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2015년 이래 최저 수준 농도를 보여, 국내 미세먼지의 기저 농도가 지속적으로 낮아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중국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5월 이후 유사한 농도 수준을 보여 중국의 농도 변화에 따른 국내 영향 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판단된다.

환경부는 지난 9월 초미세먼지 농도의 획기적 개선은 국내 배출량 감소, 양호한 기상조건의 복합적인 영향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정은해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유엔이 지정한 ‘푸른 하늘의 날(9월 7일)’이 있는 9월에 역대 최저 월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를 달성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정부의 미세먼지 저감 정책과 발맞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미세먼지 농도 개선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