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택트 시대에 집에서 즐기는 외식 '밀키트' 열풍
상태바
언택트 시대에 집에서 즐기는 외식 '밀키트' 열풍
  •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김지우
  • 승인 2021.09.09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사 뜻하는 '밀'과 세트 의미 '키트' 합쳐진 '밀키트' 요리 편리함 때문에 인기
국 떡볶이 샐러드 나베 스테이크 찌개 등 다양한 메뉴 출시돼 가정에서 이용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언택트(untact)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이 외식은 지양하고 편하고 안전하게 음식이나 물건을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향한다.

배달음식뿐 아니라 밀키트 시장이 인기를 얻고 있다. 밀키트란 식사를 뜻하는 밀(meal)과 세트라는 의미의 키트(kit)가 합쳐진 단어로 요리에 필요한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조리법을 제공하는 레시피 박스이다. 간단하게 요리할 수 있는 국, 떡볶이, 샐러드뿐 아니라 요리하기 어려운 나베, 스테이크, 찌개 등 다양한 메뉴의 밀키트가 출시되고 있다. 코로나19 이전에는 주로 1인 가구에서 사용이 됐지만 지금은 많은 가정에서 밀키트를 이용하고 있다.

111
‘양대창양념구이’ 밀키트. 밀키트에는 요리에 필요한 손질된 재료와 양념, 조리법까지 세트로 구성돼 있다(사진: 취재기자 김지우).

나 역시 다양한 밀키트 이용에 편리함을 느꼈다. 집에서 밀푀유나베를 한 번 먹으려면 버섯, 배추, 고기, 육수 등 다양한 재료를 각각 구매해야 한다. 하지만 밀푀유나베 밀키트를 이용해 간편하게 한 끼를 해결할 수 있었다. 나뿐만 아니라 밀키트를 이용한 사람들의 후기를 보면 여러 재료를 손질하지 않아도 되고 밀키트만 구입해두면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든지 간편하게 해 먹을 수 있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를 볼 때, 밀키트 판매 확산은 사람들에게 편리함을 주고 있다.

최근 페이스북에서 한 영상을 봤다.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부산에 사는 이은지 씨는 감바스 밀키트를 이용한다. 이 씨는 여러 재료 살 필요 없이 밀키트만 구매해 집으로 돌아와 감바스를 해 먹는다. 이 씨는 “평소에 요리를 잘 못하는데 밀키트에 들어있는 설명서를 보고 따라 하기만 하면 쉽고 빠르게 맛있는 음식을 만들 수 있어서 너무 좋다”고 말했다.

이 영상을 보니, 나의 아르바이트 경험이 떠오른다. 나는 써브웨이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 써브웨이에는 샌드위치뿐만 아니라 샐러드도 판다. 다른 샐러드 가게와 다르게 메뉴를 고른다고 해서 주문이 끝나는 것이 아니다. 메뉴를 골랐으면 찹 샐러드를 먹을 것인지 기본 샐러드를 먹을 것인지를 골라야 하고 그 후에 치즈, 야채, 소스를 고객이 직접 다 골라야 한다. 그래서 다른 샐러드 가게에 비해 샐러드를 만드는 시간이 오래 걸리고, 손님들이 주문하는 것을 어려워한다. 그래서 나는 “집에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샐러드 밀키트가 많아지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코로나19가 지속될수록 밀키트 종류가 다양해질 것으로 보인다. 밖에서 외식이 어려운 지금 사랑하는 가족, 연인과 집에서 간편하게 밀키트로 외식하는 기분을 느껴보는 것이 어떨까?

*편집자주: 위 글은 독자투고입니다. 글의 내용 일부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