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뱅킹의 '양날의 검'...편리함에 따른 범죄 우려도 높아
상태바
오픈 뱅킹의 '양날의 검'...편리함에 따른 범죄 우려도 높아
  • 취재기자 정은희
  • 승인 2021.02.22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리함 뒤에 숨겨진 위험... 한 계좌 열리면 다른 계좌 모두 열려 범죄 노출 상승
금융당국도 범죄 악용될 우려에 오픈뱅킹 거래 한도 조정 검토 중

요즘, 지갑을 들고 다니지 않아도 스마트폰 앱으로 간편한 소비생활이 이뤄지고 있다. 다양한 환경에서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인터넷 뱅킹이 활성화되고 있는 것. 그중 오픈뱅킹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지갑 역할과 더불어 타행 간 거래까지 가능한 오픈 뱅킹 시스템이다(사진: 리브 어플 캡처).
지갑 역할과 더불어 타행 간 거래까지 가능한 것이 오픈 뱅킹 시스템이다(사진: 리브 앱 캡처).

이는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으로 모든 은행 출금 및 이체가 가능한 공동 결제 시스템이다. 2019년 10월 30일부터 10개 대형 은행에서 시범 운영을 시작 후 2019년 12월 18일 정식 운영이 이뤄졌으며, 현재 9600여만 개 계좌가 등록됐다. 흔히 많이들 사용하는 토스, 카카오페이가 대표적이다.

오픈뱅킹은 금융권에 대한 지식이 없는 사회 초년생들도 손쉽게 이용할 수 있으며 타행 간 이체가 자유롭다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편리하기만 한 오픈뱅킹이 범행 수단으로 이용되는 문제점이 생겨나면서 ‘양날의 검’으로 작용하고 있다.

한국경제 보도에 따르면, 21일 오픈뱅킹 시스템을 악용해 여러 금융회사 계좌를 동시에 노리는 범죄 사건이 이어지며 경찰은 범죄자들이 이 같은 편리함을 역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신분증과 신용 정보만 획득하면 대포폰을 개설하고 비대면으로 오픈뱅킹까지 가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신분증을 분실한 A 씨가 은행 계좌에 보관 중이던 3000만 원을 도둑맞은 사례가 발생했다. 오픈뱅킹으로 금융소비자들의 편의성이 높아졌지만 금융사고 피해 가능성도 그에 못지않게 커진 것이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은 범죄 우려에 대해 오픈뱅킹 이용 시 거래 한도를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토스와 카카오페이 등 유명 금융 시스템을 통해서 안정성을 인정받았지만 여전히 한 은행에서 모든 업무를 본다는 것은 악성코드에 의해 자신의 모든 통장이 도난당할 수 있다는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것이다. 한 오픈뱅킹 이용자는 “편리함에 안일했다간 큰 범죄 피해를 볼 수 있다는 것을 염두하고 개인 정보 보안에 좀 더 관심을 가져야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