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신공항 놓고 수도권-PK 언론 첨예 대립 ...힘얻는 '가덕특별법'
상태바
가덕신공항 놓고 수도권-PK 언론 첨예 대립 ...힘얻는 '가덕특별법'
  • 취재기자 안시현
  • 승인 2020.11.23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 가덕신공항 추진에 대한 수도권 언론의 '편파 보도' 정면 비판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 앞두고 여야 셈법 복잡... "균형발전의 호기"

김해신공항이 사실상 백지화되고 가덕신공항 쪽으로 논의가 옮겨지자 서울에서 발행되는 수도권 언론들이 정치적 결정이라며 연일 딴지를 걸고 있다. 이에 부산시가 가덕 신공항에 대해 딴지를 걸거나 반대 논지를 펴는 수도권 언론 등을 향해 이례적으로 반박하고 나서는가 하면, 지역언론 또한 수도권 언론들의 무책임한 보도태도에 대해 강한 어조로 비판하는 보도를 이어가고 있다.

23일 부산시 등에 따르면, 수도권 언론들은 과거 용역자료를 바탕으로 김해공항 확장안 백지화 수순을 정치적 결정이라고 폄훼하고, 가덕신공항의 안전성과 경제성을 왜곡하는 보도를 계속하면서 상황을 혼란으로 몰고가고 있다. 이에 대해 부산시는 객관적인 자료를 바탕으로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부산시는 지난 20일 이례적으로 ‘가덕신공항 언론보도에 대한 반박자료’를 배포하기도 했다. .

부산시는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촉구하는 등 가덕도신공항 건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사진: 부산시 홈페이지).
부산시는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촉구하는 등 가덕도신공항 건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사진: 부산시 홈페이지).

이에 앞서 부산시는 지난 17일 김해신공항 건설 검증 결과에 대한 긴급 입장문을 발표했다. 입장문을 통해 부산시는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공항 확장안 검증위원회가 내놓은 결과가 정치적 결정이란 것은 수긍할 수 없다"면서 "검증위는 수천 쪽에 달하는 자료를 1년에 걸쳐 분석하고, 80차례의 회의를 거쳐 ‘김해공항 확장은 미래 대비에 한계가 있고 확장성이 떨어진다’는 결론을 내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수도권 언론들이 비판하듯이, 정치적 결정이 아니며 시민 주도로 이끌어낸 역사적인 정책 결론이라는 주장이다. 이후 부산시는 본격적으로 가덕신공항 건설 추진을 위한 후속 조치에 돌입할 것을 공표했다.

그후 논의의 중심이 가덕신공항으로 모아지자 수도권 언론과 TK(대구, 경북) 지역 언론들은 이번 결정은 가덕신공항이 지난번 용역에서 3위를 한 점, 가덕도가 태풍의 길목에 위치해 있는 점, 경제성을 고려하지 않은 입지 등을 들어 '가덕도 반대'를 외치고 있다.

이에 대해 PK(부산 경남) 지역 언론(부산일보, 국제신문)들은 제기된 문제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하면서 오히려 수도권 언론들이 중앙집중 사고를 개탄하고, TK언론들의 이해할 수 없는 딴지를 나무랐다. 가덕신공항 사업비만 하더라도 활주로 위치를 섬쪽으로 옮기면 김해신공항 건설비용보다 낮다는 결과도 내놓았다.

신공항 문제를 놓고 수도권-지방간 갈등, PK-TK 지역간 갈등 양상으로 번지고 있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신공항에 정치와 정략, 지역주의가 개입해서는 안되며, 온전한 관문공항, 균형발전을 통한 대한민국 미래를 여는 사업이란 관점에서 합리적인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여권과 야권 일각에서는 '가덕도 신공항 추진 특별법'을 추진 중이며, 내년 부산시장 보궐 선거를 앞두고 여야의 셈법도 복잡해지고 있다. 신공항이란 대형 이슈가 불거지자 정치권은 부산시민 민심 잡기에 한창이다. 부산지역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은 ‘가덕도신공항특별법’에 대체로 찬성하는 입장이다. 이진복 전 의원과 이언주 전 의원은 23일 부산시장 보궐 출마선언을 하며 가덕도 신공항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나란히 밝혔다.

반면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부산지역 국민의힘 의원 15명 전원이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발의한 것에 대해 “지도부와 논의도 없이 제출했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대구 수성구을을 지역구로 둔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22일 자신의 SNS인 페이스북을 통해 “4대 관문 공항 정책을 채택한다면 지역 균형 발전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부산 가덕도 신공항은 추진해볼 만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22일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에서 얘기하는 공항 관련 일부 발언들이 너무 사납고 거칠어 국민 통합에 나쁜 결과를 낳을 것 같아 걱정이 크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23일 오전에 열린 11월 넷째주 주간 정책회의에서 “가덕신공항 건설은 끝이 아닌 시작”이라며 “20년 동안 흔들린 사업인 만큼 더 이상 논쟁에 휘말려서는 안 된다. 시민만 보고 앞으로 나가자”고 독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