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에 맞춰진 SNS 리트윗 등 제한 방침에 국내 누리꾼들 반발
상태바
미국 대선에 맞춰진 SNS 리트윗 등 제한 방침에 국내 누리꾼들 반발
  • 취재기자 안시현
  • 승인 2020.11.04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 결과 확정되기 전 일방적 승리 선언 막기 위한 조치
AP 로이터통신 등 공신력있는 매체 선거 결과 따르기로
일부는 “이제 막 적응했는데 끝난다”며 아쉬워하기도
페이스북, 트위터를 포함한 sns들이 대선에 맞춰 새로운 방침을 시행하고 있다(사진-: pixabay, 시빅뉴스 편집).
페이스북, 트위터를 포함한 SNS들이 대선에 맞춰 새로운 방침을 시행하고 있다(사진: pixabay 무료 이미지, 시빅뉴스 편집).

페이스북, 트위터 등 SNS가 미국 대통령 선거와 관련해 투표 결과 승리 공표에 대한 방침을 내놓았다. SNS를 통한 가짜뉴스가 확산되는걸 막기 위함이다. SNS 이용자는 “미국 지역만 제재하면 되는데, 왜 전 세계가 불편해야 하느냐. 미국인만 SNS하냐”며 불만을 표출했다.

페이스북은 AP·로이터통신 등 공신력 있는 매체 선거 결과만 따르기로 했다. 해당 보도가 나오기 전까지 “어떤 승자도 없다”는 메시지를 게시하기로 했다. 페이스북이 운영하는 다른 SNS인 인스타그램에도 적용한다. 인스타그램에서 대선 관련 게시물을 작성할 경우 하단에 ‘투표는 아직 집계 중’이라는 경고문이 붙는다.

페이스북은 정당한 투표를 반대하는 내용의 콘텐츠도 제재하기로 했다. 페이스북은 “투표 방해의 조직적 행위를 선동하는 콘텐츠를 검토해 삭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페이스북은 삭제 작업을 전담하는 팀을 꾸려 활동 중이다. 페이스북은 당선자가 나올때까지 로이터, AP통신 등 6개 매체를 토대로 ‘투표 정보 센터’를 운영한다. 투표 정보 센터에서는 개표 상황 및 실시간 결과를 게시한다.

트럼프가 애용하는 SNS인 트위터도 마찬가지다. 특정 후보가 자신의 승리를 선언하기 위해 트위터를 사용하려면 2개 이상 언론사의 보도가 먼저 있어야한다는 조건을 세웠다. 결과 전에 승리를 주장하는 후보의 트위터에는 경고 표시나 숨김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트위터는 지난 20일부터 무분별한 정보 확산을 막기 위해 ‘리트윗’ 대신 ‘인용 트윗’을 권장한다. 원래 아이콘을 누르면 리트윗과 인용 트윗을 고를 수 있었다. 이번 대선 기간에는 리트윗 기능을 제한해 아이콘을 누르면 인용 트윗 작성으로 먼저 이동한다. 인용 트윗이란 다른 사람의 트윗에 자신의 의견을 추가하는 기능이다.

유튜브도 대선 투표의 정당성을 해치는 콘텐츠가 없는지 면밀히 주시하겠다고 밝혔다. 유튜브는 전부터 대선에 대한 잘못된 정보와 대선 후보 관련 가짜정보를 유포하는 영상을 제재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AP통신의 발표를 기준으로 당락이 결정되면 먼저 패자가 승복 연설을 한 뒤 승자가 승리를 자축하는 연설을 한다. 1848년 대선 이후 172년간 지켜온 전통이다. 미국은 다른 민주주의 국가와 달리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없다. 미국에서 투표와 개표는 각 주별로 주지사의 책임 아래 실시한다. 전국 단위의 선거를 총괄하는 공식 기구가 없는 셈이다. 전국 네트워크를 구축한 AP통신이 자연스럽게 투표·개표 결과를 집계해 발표하는 관행이다.

이같은 방침에 국내 SNS 이용자들은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미국 대선이지만 전 세계에 적용되는 점 때문이다. 특히 트위터 주요 기능 중 하나인 리트윗을 제한해 불편함을 겪었다. SNS 이용자들은 “드디어 내일이면 끝난다”며 기뻐했다. 일부 이용자들은 “이제 슬슬 적응됐는데 끝난다니까 허무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