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대구·경북 특별재난지역 선포 절차 진행 중”
상태바
정세균 국무총리, “대구·경북 특별재난지역 선포 절차 진행 중”
  • 취재기자 이예진
  • 승인 2020.03.13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급대책 및 재난구호에 행정상·재정상·금융상·의료상의 특별지원 가능
대구·경북 공직자 지원단 격려하는 한편, 꼼꼼한 선제적 대처도 당부
정세균 국무총리 모습이다(사진: 더팩트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사진: 더팩트 제공)

13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우한 폐렴)로 피해를 보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13일 대구 시청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대구·경북 지역을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상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것에 대해 대통령께 상의 드렸다”며 “현재 관련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마무리되는 대로 대통령께 정식으로 건의 드리겠다”고 말했다.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르면, 국가나 지방자치단체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에 대하여는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응급대책 및 재난구호와 복구에 필요한 행정상·재정상·금융상·의료상의 특별지원을 할 수 있다.

정 총리는 대구와 경북의 신규 확진자가 감소하고 있다며 사람들도 격려했다. 정 총리는 “첫 환자가 발생한 지 3주가 넘어가면서, 대구와 경북의 신규 확진자가 크게 감소하고 있다. 그간 대구·경북 공직자분들, 중앙정부에서 현지에 나와 지원하는 지원단 여러분들 정말 수고가 많으셨다”고 전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코로나19가 대구경북을 넘어 전국, 전 세계적 싸움이 될 수 있다고도 강조했다. 정 총리는 “신천지 사태나 서울 콜센터 사례와 같은 집단 감염은 전국 어디서든 발생할 수 있다. 세계적 대유행은 국외로부터의 신규유입도 만만치 않은 위험요소가 될 수 있음을 경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철저하고 꼼꼼한 선제적 대처를 당부하며 “대구에서의 경험이 이 전투에서 우리의 소중한 무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