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금태섭 공격 계속 "경선 막는 금태섭, 저질 B급정치 하지마라"
상태바
김남국, 금태섭 공격 계속 "경선 막는 금태섭, 저질 B급정치 하지마라"
  • 취재기자 권지영
  • 승인 2020.02.20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남국 서울 강서갑 공천 신청 강행 "당당하게 간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남국 변호사가 오는 총선에서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 출마의 뜻을 밝히며, “비겁하게 ‘조국수호’ 프레임 뒤에 숨지말라. 정정당당하게 선의의 경쟁을 펼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사진: 더팩트 제공)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남국 변호사가 오는 총선에서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 출마의 뜻을 밝히며, “비겁하게 ‘조국수호’ 프레임 뒤에 숨지말라. 정정당당하게 선의의 경쟁을 펼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사진: 더팩트 제공)

더불어민주당 서울 강서갑 공천 신청을 강행한 김남국 변호사가 20일 같은 당 금태섭 의원을 향해 “일반 경선 자체를 못 하게 하려는 저질 B급 정치를 안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왜 기득권 현역 의원이 공정한 청년 신인의 도전을 비겁하게 회피하는지 참으로 안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

금 의원을 공천에서 탈락시키려는 ‘자객공천’이란 말이 나오는 대 대해선 “자객을 보내려면 될 만한 사람, 센 사람을 보내는 게 맞다”며 “금 의원은 자산만 수십억 원을 가졌고, 빵빵한 보좌진, 도와주는 여러 조직이 있지만 저는 혈혈단신이어서 자객공천이란 말은 적절하지 않다”고 일축했다.

‘지역구에 살지도 않았다’는 금 의원의 지적에 대해선 “4년 전에 살지도 않았던 분이 전략공천을 받아서 4년 동안 현역 의원 하고 계시면서 할 말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당내에서 누군가가 강서갑에 도전하란 주문을 한 적이 있느냐는 물음엔 “정봉주 (전) 의원이 뭘 한 것 아니냐는 말도 있는데 통화 목록까지 보여드릴 수 있을 정도로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정치신인은 험지에 가야 한다고 말한 것을 놓고선 “청년과 정치신인에게 모든 곳이 험지”라며 “왜 청년만 용기를 내고 험지로 가야 하는지 엉뚱하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장문의 글로 다시 설명했더니 아무 말씀이 없으셨다. 제 선택에 대해 지지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앞서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 방송에서 김 변호사의 강서갑 출마 신청에 대해 “김 변호사 개인에게도 현명한 것은 아니다”라며 “신인은 대차게 한국당의 센 현역이 있는 데 가서 붙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김 변호사라면 아주 센, 민주당으로서는 험지에 가서 패기 있게 붙을 것 같다”며 “좀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한편 강서갑에 출마 신청했다 당으로부터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봉주 경선도 막고, 이제는 김남국 경선을 막는 꼼수를 부리려 하는 건가”라며 “민주당의 ‘중도’ 뽕을 맞은 의원들이 김남국을 도륙하고 있는 것 같아 한마디 아니 할 수 없어서 끼어든다”고 비판했다.

정 전 의원은 “김해영 의원, 몇 명의 ‘입진보’들이 험지로 나가라고 하는데 그런 곳에 가서 ᄄᅠᆯ어진 뒤 그분 인생 책임질 것이냐”며 “대한민국 모든 언론이 ‘김남국 조리돌림’을 하고 있기에 수많은 언론의 거짓, 가짜 프레임과 2·3중으로 싸워야 하는 강서갑이야말로 진짜 험지 중의 험지”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