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우한 전세기 김포공항 도착...유증상자 5명 국립중앙의료원 이송
상태바
3차 우한 전세기 김포공항 도착...유증상자 5명 국립중앙의료원 이송
  • 취재기자 김수현
  • 승인 2020.02.12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증상자, 이천 국방어학원서 2주간 격리
3차 우한 전세기가 12일 오전 6시 30분쯤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사진은 지난달 31일 우한 교민과 유학생 등 367명을 태운 전세기가 김포국제공항에 착륙하고 있는 모습이다(사진: 더 팩트 제공).
3차 우한 전세기가 12일 오전 6시 30분쯤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사진은 지난달 31일 우한 교민과 유학생 등 367명을 태운 전세기가 김포국제공항에 착륙하고 있는 모습이다(사진: 더 팩트 제공).

COVID-19(우한 폐렴)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과 인근 지역의 교민과 중국인 가족을 데려오기 위한 3차 정부 전세기가 12일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이들 140여 명은 검역절차를 마치고 의심환자 5명을 제외한 무증상 나머지 인원은 경기도 이천 국방어학원으로 이송됐다.

교민과 가족들을 포함해 147명을 태운 정부 전세기 KE9884편은 이날 오전 4시 14분쯤 우한 톈허국제공항을 이륙해 오전 6시 30분쯤 김포국제공항에 착륙했다.

교민과 중국인 가족 147명은 중국 현지에서 두 차례 검역을 거치고 김포공항에 도착한 후 한 차례 검역을 더 받았다. 이중 무증상자만 경기 이천시 합동군사대학원 국방어학원에서 2주 간 격리된다.

COVID-19(우한 폐렴) 의심 증상자 5명은 구급대 5대에 니눠 타고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한편, 주 우한 총영사관에 전세기 탑승 의사를 밝힌 교민과 가족들은 170여 명이었으나, 실제 탑승인원은 이보다 30명 가까이 줄었다. 탑승 희망자들 가운데는 여권이나 가족관계 증명 서류를 갖추지 못한 경우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김포공항 관계자는 “실제 탑승인원이 신청자 수보다 줄어든 것은 직계가족 외 친인척이 탑승을 신청하는 등 사례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1,2차 전세기에는 우리 국민의 가족이라도 중국 국적자는 타지 못했지만, 중국정부가 방침을 바꿔 교민의 부모, 배우자, 자녀 등 가족들도 전세기 탑승이 가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