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 “총장은 정치적 중립이 생명, 대선후보 여론조사서 제외해달라”
상태바
윤석열 검찰총장 “총장은 정치적 중립이 생명, 대선후보 여론조사서 제외해달라”
  • 취재기자 송정빈
  • 승인 2020.02.03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 총장 “정치적 중립 필요한 검찰총장, 대선 여론조사 등장 자체 부적절”
세계일보, ‘차기 대통령 적합도 조사’ 2위…1위에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
윤석열 검찰총장이 최근 한 언론사에서 실시한 '차기 대통령 적합도 조사'에서 2위에 집계된 것과 관련해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검찰총장에 관해 정치적 여론조사를 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평가했다고 전해졌다(사진: 더 팩트 남윤호 기자, 더 팩트 제공).
윤석열 검찰총장이 최근 한 언론사에서 실시한 '차기 대통령 적합도 조사'에서 2위에 집계된 것과 관련해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검찰총장에 관해 정치적 여론조사를 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평가했다고 전해졌다(사진: 더 팩트 남윤호 기자, 더 팩트 제공).

최근 세계일보에서 실시한 차기 대통령 적합도 조사에서 10.8%에 달하는 지지율을 얻으며 대선후보 2위에 오른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선후보 여론조사 대상에서 빼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2일 대검찰청 관계자 등에 따르면 윤 총장은 최근 참모진을 통해 세계일보에서 진행한 ‘차기 대통령 적합도 조사’에서 자신이 2위에 올랐다는 결과를 보고받은 뒤, “검찰총장이 여론조사에 등장하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국가의 형사법 집행을 총괄하는 사람을 (대선)후보군에 넣는 것은 정상적인 국가 기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검찰총장에 관해 정치적 여론조사를 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밝혔다고 전해졌다.

대검찰청은 지난달 31일 해당 보도가 나가기 직전에도 윤 총장이 대선후보 여론조사에서 차기 대선후보에 포함된 사실을 인지하고 명단에서 제외해줄 것을 세계일보 측에 요구했으나,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세계일보는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7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통령 적합도 조사’를 실시했다. 윤 총장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10.1%)를 제치고 2위에 올랐다.

한편, ‘차기 대통령 적합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32.2%의 지지율을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2위·10.8%)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3위·10.1%) △이재명 경기지사(4위·5.6%) △박원순 서울시장(5위·4.6%)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6위·4.4%)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7위·4.3%) 순으로 집계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