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손 이끈 문 대통령, ‘11분 즉석 환담’···갈등 대화해결 재확인
상태바
아베 손 이끈 문 대통령, ‘11분 즉석 환담’···갈등 대화해결 재확인
  • 취재기자 배수진
  • 승인 2019.11.04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필요하다면 고위급 협의 방안 검토” 제의
아베 총리 "가능한 모든 방법 통해서 해결 모색 노력"
(좌)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우) 문재인 대통령이 만나 11분 동안 단독 환담을 나눴다.(사진:청와대 제공)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아세안+3 정상회의가 열리는 방콕에서 만나 11분 동안 단독 환담을 나눴다.(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서 만나 11분 동안 단독 환담을 나눴다. 지난 7월 일본의 기습적인 수출 규제 이후 한일 양 정상이 만나 대화를 나눈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4일 한일 정상 환담 관련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아세안+3 정상회의에 앞서 뒤늦게 도착한 아베 총리를 옆자리로 인도해 오전 8시 35분부터 8시 46분까지 11분 동안 단독 환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양 정상은 한일관계가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며 한일 양국 관계의 현안은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또 “최근 양국 외교부의 공식 채널로 진행되고 있는 협의를 통해 실질적인 관계 진전 방안이 도출되기를 희망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외에도 필요하다면 보다 고위급 협의를 갖는 방안도 검토해 보자”고 제의했다. 아베 총리도 “모든 가능한 방법을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도록 노력하자”고 답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아세안+3 정상회의가 열린 노보텔 방콕 임팩트의 정상 대기장에서 만났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매우 우호적이며 진지한 분위기 속에서 환담을 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