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산부 타이레놀 복용 때 태아 ADHD·자폐증 위험↑
상태바
임산부 타이레놀 복용 때 태아 ADHD·자폐증 위험↑
  • 취재기자 배수진
  • 승인 2019.11.01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산 때만 국한된 것, 임신 중 다른 때의 수치 반영하지 못해”··· 연구한계 지적도
임신 중 아세트아미노펜을 복용하면 태어나는 아이가 ADHD와 ASD를 진단 받을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사진:Pixabay 제공)
임신 중 아세트아미노펜을 복용하면 태어나는 아이가 ADHD와 ASD를 진단 받을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사진:Pixabay 제공)

임신 중 해열진통제 아세트아미노펜(제품명:타이레놀)에 노출된 아이는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또는 자폐스펙트럼장애(ASD:자폐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로이터 통신과 메드페이지 투데이(MedPage Today)는 ‘보스턴 출생 코호트(Boston Birth Cohort)’ 조사 결과를 인용해 30일 이 같이 보도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병원 소아과 전문의 왕샤오빈 연구 교수팀이 출산 여성 996명과 그 자녀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이 아이들은 출생 때 탯줄에서 혈액 샘플이 채취되고 그 혈액 속에 들어있는 아세트아미노펜과 그 대사산물(metabolite)의 수치가 측정됐다.

이 아이들은 평균 9.8세 이전에 257명이 ADHD, 66명이 ASD, 42명이 ADHD와 ASD 모두 진단을 받았다. 304명은 다른 유형의 발달장애가 발생했고 나머지 327명은 발달상태가 정상이었다.

모든 혈액 샘플에서는 아세트아미노펜이 검출돼 연구팀은 검출량을 상·중·하 3단계로 구분하고 ADHD와 ASD와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혈액 샘플의 아세트아미노펜 수치 상위 그룹이 하위 그룹에 비해 ADHD 진단율이 2.86배, 중위 그룹은 2.26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ASD 진단율은 아세트아미노펜 상위 그룹이 하위 그룹보다 3.62배, 중위 그룹은 2.14배 높았다.

아세트아미노펜 상위 그룹은 ADHD와 ASD가 함께 진단될 위험도 하위 그룹에 비해 3.38배 높았다.

아이들의 성별, 어머니의 인종, 조산, 모유 수유, 어머니의 흡연, 음주 또는 약물 남용, 아이들의 혈중 납 수치, 임신 중 스트레스 등 다른 변수들을 고려했을 땐 이러한 연관성이 낮아지기는 했지만, 여전히 강렬했다.

하지만 이 연구 결과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피츠버그대학 메디컬센터 산부인과 전문이 히아그리브 심한 박사는 “탯줄 혈액의 아세트아미노펜 대사산물 수치는 출산 때만 국한된 것으로 임신 중 다른 때의 수치를 반영하지 못해 해당 연구 결과가 한계가 있다”고 짚었다.

또 “아세트아미노펜을 복용한 이유도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스탠퍼드 대학의 킴포드 미도 신경학 교수는 “ADHD, ASD의 가족력과 유전적 요인이 고려되지 않은 것도 연구결과가 지니는 한계”라고 논평했다.

그는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NSAID) 같은 다른 비처방 약들도 태아에 해로울 수 있는 만큼 아세트아미노펜을 피할 것이 아니라 득과 실을 고려해 사용하도록 권고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사협회 저널-정신의학(JAMA Psychiatry) 온라인판(10월 30일 자)에 발표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