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는 매춘’ 발언 연세대 류석춘 교수, “교양 수업은 계속 진행할 것”
상태바
‘위안부는 매춘’ 발언 연세대 류석춘 교수, “교양 수업은 계속 진행할 것”
  • 취재기자 김강산
  • 승인 2019.09.25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 교수, "언론이 사회의 암"이라며 언론에 책임 전가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류석춘 교수가 위안부가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파문을 일으키고 시민단체가 류 교수를 검찰에 고발했다.(사진:더팩트 제공)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류석춘 교수(사진:더팩트 제공)

대학 강의 중 일본군 위안부가 “매춘의 일종”이라고 언급하며 피해자들의 공분을 샀던 연세대 류석춘 교수가 “교양 수업은 정상적으로 진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발언이 논란이 되어 류 교수가 담당하고 있던 전공과목은 휴강처리 후 대체강사를 찾는 중이다. 하지만 기존 담당하던 교양 과목인 ‘대한민국의 건국과 발전’ 수업은 예정대로 진행됐다.

24일 교양 과목의 수업을 마치고 나온 류 교수는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교양 강의는 계속할 예정”이라며 “언론이 사회의 암”이라고 말했다. 또한 “매춘 발언에 대한 입장 변화는 없느냐”는 질문에 “드릴 말씀 없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한편, 류 교수는 지난 19일 자신이 진행하는 전공수업에서 “(위안부)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이 아니다”라고 언급하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해당 발언에 학생들이 “위안부 피해자들이 자발적으로 갔다는 것이냐”며 반박성 질문이 쏟아지자 “현재도 매춘에 들어가는 과정이 자의반 타의반”이라며 “궁금하면 한 번 해보겠냐?”고 학생에게 되묻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