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진우의 사진이야기] 92년 김해평야
상태바
[문진우의 사진이야기] 92년 김해평야
  • 사진가 문진우
  • 승인 2019.09.11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간여행 19
사진가 문진우
사진가 문진우

작가의 말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수확을 앞둔 들녘의 벼가 고개를 숙이고 있다. 한여름의 비바람을 잘 견뎌낸 벼들. 튼실해 보인다.

추석 명절이다. 햇곡식으로 만든 음식들이 차례상에 오를 것이다. 모처럼 한 자리에 모인 가족들은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서 이야기꽃을 피울 것이다.

근심은 훌훌 털어버리고 추석 잘들 쇠시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