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의원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가능성 낮다"
상태바
김종민 의원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가능성 낮다"
  • 취재기자 김강산
  • 승인 2019.09.06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진행 중인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동양대 총장 표창장은 위조 가능성이 낮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동양대 총장상 논란에 대해 의원실에 많은 제보가 왔다”며 청문회자리에서 여러 가지 자료를 통해 표창장의 위조 가능성을 부인했다.

먼저 “동양대 총장상의 일련번호가 000으로 시작하는데 반해, 조 후보자의 딸 표창장은 1부터 시작한다”고 주장한 동양대 최성해 총장의 인터뷰에 대해 김 의원은 “동양대 총장의 직인이 찍힌 18여개의 표창장을 살펴본 결과 시작일련번호가 제각각 이었다”며 제보 받은 자료를 공개했다.

또한, 총장상 위조여부의 주요 쟁점중 하나였던 최 총장의 “표창장 하단의 ‘교육학 박사’ 표시가 기존과 다르다”고 주장한 것에 대하여 역시 제보 받은 사진을 통해 반박했다. “교육학 박사 표시는 표창장의 진위여부와 전혀 관련이 없다”며 “교육학 박사 표기가 있는 표창장의 경우도 두줄 쓰기, 한줄 쓰기로 양식이 달랐고 교육학 박사 표기가 없는 표창도 다수의 제보가 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