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도교육감 "대입제도 정시 확대 안돼"...교육부 “학종 개선에 중점 둘 것”
상태바
시도교육감 "대입제도 정시 확대 안돼"...교육부 “학종 개선에 중점 둘 것”
  • 취재기자 심헌용
  • 승인 2019.09.06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정청 , 비공개 실무 협의회 통해 학생부종합전형 공정성, 투명성 강화 필요성 공감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이미지(사진: 전구시도교육감협의회 공식 홈페이지 캡쳐).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이미지(사진: 전구시도교육감협의회 공식 홈페이지 캡쳐).

전국의 교육감들이 대학 입학에서 정시 비율을 늘리는 방안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5일 전국 16개 시도교육감 모임인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입제도 전반 재검토’ 지시로 인한 대입제도 공정성 논란이 정시 확대로 이어져서는 안된다고 입장을 밝혔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교육부가 협의회 산하 대입제도개선연구단과 함께 개선안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협의회는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은 교육의 본질을 찾아가는 돌파구 역할을 해왔으며 투명성과 신뢰를 강화하는 방안에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육부도 정시 확대에 회의적이다. 지난 4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정시와 수시 비율을 조정하는 문제로 불평등과 특권의 시스템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기 때문이다.

이는 교육부가 정시 확대가 아닌 학종 개선에 중점을 둘 것임을 명확히 표명한 것이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정부, 청와대는 6일 대입제도 개선 방안 논의를 위한 비공개 실무 협의회를 통해 학생부종합전형의 공정성, 투명성 강화 필요성에 공감대를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