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상주서 3.9 지진 “올해 내륙 지진 중 최대 규모”
상태바
경북 상주서 3.9 지진 “올해 내륙 지진 중 최대 규모”
  • 취재기자 신예진
  • 승인 2019.07.21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11시 5분께 상주시 북북서쪽 11km 지역서 발생
지형 좌우로 밀리는 '주향이동단층' 영향

21일 경상북도 상주시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번 지진은 남한 내륙지역에서 발생한 올해 최대 규모의 지진으로 기록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0418초에 상주시 북북서쪽 11지역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일어났다. 진앙은 북위 36.50, 동경 128.10도며 발생 깊이는 14. 이어 오후 1시에 규모 1.5의 여진도 한차례 발생했다.

상주 지진은 주향이동단층운동의 영향으로 확인됐다. 이는 두 개의 지층이 좌우방향으로 밀려 땅이 수평으로 엇갈리는 것을 말한다. 경상북도 남쪽과 남동쪽에는 커다란 단층대가 발달돼 있다. 기상청은 전날 상주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2.0의 지진과 연관성은 낮은 것으로 판단된다올해 한반도 내륙에서 발생한 지진 중 가장 큰 규모라고 설명했다.

내륙·해상 통틀어 올해 발생한 전체 지진 중에서는 세 번 째로 강하다. 지난 419일 강원도 동해시 북동쪽 바다에서 발생한 4.3 지진이 가장 셌고, 지난 210일 경북 포항시 동북동쪽 바다에서 발생한 4.1 지진이 그 다음이다.

이번 지진으로 경북·충북에 진도 4, 대전·세종·전북에 진도 3, 강원·경기·경남·대구·충남에 진도 2의 진동이 감지됐다. 진도 4는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느끼고, 밤에는 잠에서 깨기도 하며, 그릇과 창문 등이 흔들리는 정도의 수준이다. 진도 3은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주로 느낄 수 있다. 정차하고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리는 정도다.

유감신고는 오후 1시 기준, 279건이 접수됐다. 서울에서도 지진 신고가 있었다. 우선 충북이 100건으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대전 47, 경북 35, 세종 30, 경기 23, 서울 7건 등이다.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에는 지진을 느낀 시민들의 글이 속속 올라왔다. 

상주에 사는 네티즌은 "어디서 '쾅' 하는 소리가 들려 폭발 하는 줄 알았다"며 "소리가 엄청 크게 들려 겁났다"고 적었다. 

대전의 시민은 "갑자기 건물이 흔들리는 느낌이 들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고, 경기 성남에 사는 한 시민도 "침대에 누워있는데 살짝 진동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다행히 원자력발전소와 방사성 폐기물처리장 등은 영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수력원자력은 현재 가동 중인 발전소는 정상 운전 중이며 지진 경보가 발생한 원전도 없다고 밝혔고, 원자력환경공단 역시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는 긴급회의를 개최하는 등 추가 지진 대비에 나섰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오후 1시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소방청, 경상북도 등 관계기관과 긴급회의를 실시해 피해상황과 기관별 대처상황 등을 점검했다. 행안부는 또 추가 지진이나 피해 발생에 대비해 기상청과 긴밀하게 지진 발생 동향을 감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