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미아구찜 대표 김화국 시인 첫 시집 '눈물의 꽃' 발간
상태바
옥미아구찜 대표 김화국 시인 첫 시집 '눈물의 꽃' 발간
  • 취재기자 송정빈
  • 승인 2019.05.16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을 통해 회상과 현재의 쓸쓸한 심사를 상징적으로 표현
김화국 시인
김화국 시인

이순을 넘긴 나이에 '문예춘추'를 통해 등단(2018년)한 김화국 시인(옥미아구찜 하단점 대표, 해산문예원 원장)이 첫 시집 '눈물의 꽃'을 펴냈다.

<꽃과 나비> <물 위로 피는 꽃> <눈물의 꽃> <장사도의 꽃> <청화국 옆에서>를 비롯한 72편의 시를 5부로 나누어 편집했다.

김 시인은 이번 시집에서 자연 특히 꽃을 통해 상실의 아픔을 노래한다.

김화국 시인의 시집 '눈물의 꽃'(사진: 시빅뉴스).
김화국 시인의 시집 '눈물의 꽃'(사진: 시빅뉴스).

들판에 핀 꽃들은 계절을 잊지 않는 듯

피고 또 피는데

하늘을 보며 마음에 편지를 쓰면

바람 같은 세월에 가슴 여위고

아무리 서툴러도 정해진 길을 따라가야 하고

눈앞은 겨울 같은 봄인데

이별해야 하는 그 높은 벽면에 올려놓은 꽃

다시 만나자는 눈물이 엉긴 약속입니다. (표제작 <눈물의 꽃> 전문)

정훈 문학평론가는 이 시에 대해 “순환하는 자연의 시간적 여정과 인간의 유한성에서 비롯하는 존재의 슬픔이 녹아 있다”고 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