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전 해역 패류 채취금지 해제
상태바
경남 전 해역 패류 채취금지 해제
  • 취재기자 류지수
  • 승인 2019.05.15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월부터 패류독소 발생 77일 만에 금지조치 해제
지난 14일부터 해역 패류 채취금지 해제가 돼 패류 채취가 가능해졌다(사진:다음 블로그 http://blog.daum.net/seosantour).
지난 14일부터 경남 전 해역의 패류 채취금지 조치가 풀려 패류 채취가 가능해졌다(사진: 다음 블로그 http://blog.daum.net/seosantour).

경남 전 해역에 대한 패류채취 금지조치가 풀렸다.

경남도는 지난 226일 창원 난포해역에서 올해 처음 패류독소가 발생해 전 해역에 패류채취 금지 조치를 내렸다. 그리고 77일이 지난 513일 패류채취 금지 조치를 해제했다.

올해 패류독소는 지난해와 동일한 날에 발생했다. 발생 10일차인 37일에 창원시 난포해역에서 식품허용기준치(0.8mg/kg)를 초과하는 등 봄철 수온이 상승하면서 독소량이 증가됐으며, 범위 또한 경남 진해만, 마산만 및 거제 해역으로 확산됐다.

지난 328일 기준으로 진주담치에서 식품허용기준치를 4.6배 초과한 3.65mg/kg이 검출됐다. 도는 그동안 패류독소 발생에 따른 인명 피해를 막기 위해 조사지점 세분화, 조사빈도 조정, 조사결과 당일 공유 등 대책을 시행했다. 

·, 관련 유관기관과 협조해 육·해상 지도·홍보활동을 벌이고 주말과 공휴일에는 비상 현장지도반을 편성해 행락객을 대상으로 자연산 패류 채취와 섭취를 자제하라고 안내했다.

홍득호 경남도 해양수산과장은 도내 전 해역에서 패류 채취가 가능해짐에 따라 시·군과 수협 등이 적극 수산물 소비촉진 활동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