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섭게 성장한 화웨이, 2위 애플 제치고 선두 삼성 코 앞까지 추격
상태바
무섭게 성장한 화웨이, 2위 애플 제치고 선두 삼성 코 앞까지 추격
  • 취재기자 류지수
  • 승인 2019.05.02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웨이 스마트폰 세계 시장 점유율 17.9%, 1등 삼성과 3.8%p 차이밖에 안나
올해 1분기 스마트폰 시장 세계 점유율에서 삼성이 1위, 그 뒤로 화웨이가 2위, 애플이 3위를 차지했다(사진: pixabay 무료이미지).
올해 1분기 스마트폰 시장 세계 점유율에서 삼성이 1위, 화웨이가 2위, 애플이 3위를 차지했다(사진: pixabay 무료 이미지).

올해 1분기 스마트폰 시장 세계 점유율에서 삼성이 1, 화웨이가 2, 애플이 3위를 차지했다.

지난 1일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 집계조사에서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삼성이 21.7%(출하량 약7180만대)로 1위를 차지했다. 출하량은 지난해에 비해 8% 줄어들었다. 갤럭시S10이 지난 3월 출시돼 전작 갤럭시S9120~130% 수준을 유지해 좋은 성과를 거뒀다. 하지만 인도, 중국 등 중저가 시장에서 경쟁이 심화하면서 삼성의 전체 판매량이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는 올해 1분기 출하량을 작년 대비 50% 늘려 애플을 넘어 2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1분기에 점유율 11.4%(3930만대)를 차지했던 화웨이는 올해 17.9%(5910만대)의 점유율로 애플을 뛰어넘은 것 뿐만 아니라 삼성도 바짝 추격했다. SA화웨이가 중국, 서유럽과 아프리카에서 애플을 뛰어넘고 삼성과의 격차를 좁히고 있다고 말했다.

화웨이가 2위로 올라갈 수 있었던 것은 애플의 하락세 덕분도 있었다. 애플은 지난해 1분기 15.1%(5220만대)의 점유율을 기록했지만 중국, 인도 등 저가폰이 잘 팔리는 신흥시장에서 입지를 잃었다. 애플의 출하량과 점유율이 약 4310만대, 13%로 하락했다.

샤오미와 오포는 4, 5위를 차지했다. 각각 8.2%, 7.0%의 점유율에서 8.3%, 7.7%로 점유율을 높였다.

전문가들은 화웨이가 강력한 자국 수요를 기반으로 앞으로도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애플이 내년에 5G 아이폰을 내놓을 예정이어서, 올 하반기 삼성전자와 화웨이의 5G, 폴더블폰 경쟁이 큰 변수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