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맛이 궁금해요”... 청소년들 유혹하는 학교주변 담배광고
상태바
“담배 맛이 궁금해요”... 청소년들 유혹하는 학교주변 담배광고
  • 취재기자 김동현
  • 승인 2019.04.23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의점 1곳당 담배광고 33개…청소년 흡연 흥미유발 우려 / 김동현 기자

고등학생 윤성찬(18, 부산 부신진구) 군은 학교를 마치고 종종 편의점에 들른다. 군것질 거리를 고른 후 계산대 앞에 서면 화려한 불빛의 담배광고가 윤 군의 눈을 사로잡는다. 윤 군은 “아직 담배를 피울 수는 없지만 매일 광고를 접하다보니 무슨 맛인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윤 군이 다니는 고등학교의 교육환경보호구역(학교 주변 200m 이내)에는 총 7개의 담배소매점이 있다. 그 중 6개의 소매점에서 담배광고를 하고 있고, 한 곳당 평균 광고 개수는 22개다. 담배광고의 내용은 ‘풍부한 맛, 상쾌한 기분, 느낌적인 느낌’ 등 맛과 향에 대한 긍정적인 표현이 많다. 또 청소년들의 흥미를 불러 일으킬 만한 동물 그림과 유명 캐릭터를 활용한 경우도 있다. 이러한 광고들은 유리창 너머로 매장 밖에서도 볼 수 있어, 등하굣길 청소년들에게 자연스럽게 노출되고 있다.

부산 부산진구에 있는 한 편의점의 담배 진열대, 담배광고의 불빛과 문구들이 손님의 시선을 사로잡는다(사진: 취재기자 김동현).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국가금연지원센터는 서울시내 학교 200곳의 교육환경보호구역을 대상으로 지난달 25일 총 1011곳 담배소매점의 청소년 담배광고 노출실태를 조사해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학교당 평균 7곳의 담배소매점이 있고 최대 27개소가 있는 지역도 있었다. 절대보호구역인 학교 출입문 50m 이내에도 80곳의 담배소매점이 있었다. 편의점(49.7%)과 일반 마켓(32.4%)이 대부분이지만 아동·청소년 출입이 잦은 문구점이나 서점에서 담배를 팔기도 한다.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국가금연지원센터에서 조사한 서울시내 학교 200곳 주변의 담배소매점과 담배광고 현황(자료: 보건복지부,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제공).

학교 주변의 담배소매점 91%는 담배 광고를 하고 있고 소매점당 평균 광고물 개수는 22.3개에 달한다. 담배 광고는 2016년 평균 15.7개, 2017년 14.7개로 비슷하다가 이후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편의점은 2016년 20.8개, 2017년 25개, 2018년 33.9개로 다른 소매점보다 더 많은 담배광고를 하고 있다.

담배 광고는 계산대는 물론 아동·청소년이 즐겨 사는 초콜릿, 사탕 등과도 가까이에 위치해 있다. 특히 전시용 담배의 경우 직접 만져볼 수도 있다. 더 심각한 문제는 이러한 담배 광고를 매장 밖에서도 쉽게 볼 수 있다. 현행법상 담배 광고는 점포 외부에서 내용이 보이지 않도록 제한하고 있지만 발광다이오드(LED) 화면 등을 통해 밖에서도 환하게 볼 수 있는 곳이 무려 899곳이나 된다.

담배 광고의 위반 여부는 의도성의 유무로 결정된다. 의도적으로 외부를 향해 광고물을 전시하는 것은 불법이지만, 담배 진열대 주변에 설치된 광고가 유리창을 통해 노출되는 것은 불법이 아니다. 또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경우 담배 자체는 규제 대상이지만 담배를 끼워서 피우는 기기는 담배사업법상 담배가 아니기 때문에 광고 규제를 받지 않는다.

아동·청소년이 많이 구입하는 사탕류 근처에 궐련형 전자담배의 광고가 위치해 있다. 전시용 전자담배는 직접 만져볼 수도 있다(사진: 취재기자 김동현).

이 때문에 청소년들은 담배에 무방비로 노출되고 있다. 중·고생 91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54.2%가 일주일에 3회 이상 편의점 등 담배소매점을 이용한다고 답했다. 그중 85.2%의 학생은 담배 광고를 본적이 있다고 대답했다. 또, 1개 이상 담배 브랜드를 알고 있는 학생은 69.1%에 달했고 5개 이상 알고 있는 학생도 12.4%나 있었다.

중학생 김희수(15, 부산 부산진구) 군은 “담배광고를 자주 접하다 보니 저절로 담배 이름을 외우게 됐다”고 말했다. 김 군은 “담배가 나쁜 거라고는 알고 있지만 계산할 때마다 번쩍번쩍한 광고들이 계속 눈에 밟힌다”며 “관심을 갖게 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고등학생 강민준(17, 부산 부산진구) 군은 “담배광고를 볼 때마다 직접 담배를 피워보고 싶어진다”고 말했다. 강 군은 “광고를 통해 담배 맛을 상상할 수 있고 직접 만져볼 수도 있기 때문에 흥미가 생기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정영기 보건복지부 건강증진과장은 “담배 광고에 청소년이 노출되는 정도가 우려할 만한 상황”이라며 “이는 청소년의 흥미를 유발할 수 있고 담배의 유해성을 과소평가하게 할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담배광고로부터 아동·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해 국회에서 검토 중인 소매점 내 담배 광고·진열 금지 관련 법안이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