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트레이트
세계 가요계 역사 쓰는 ‘방탄소년단’은 애국소년단!방탄소년단, 미·영 양대 팝차트 석권...유튜브 1억뷰 가뿐히 돌파 / 신예진 기자

방탄소년단이 명실상부한 글로벌 그룹의 위력을 제대로 보였다. 최근 미니앨범을 발표한 방탄소년단은 미국 빌보드와 영국 오피셜 차트를 석권하는 등 각종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기록 대행진은 앨범발매 고작 4일 만에 이뤄졌다.

16일 빌보드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지난 12일 공개한 새 앨범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가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1위를 기록했다.

빌보드의 이번 주 차트 집계는 오는 18일까지다. 아직 집계를 완료하지도 않은 빌보드는 이례적으로 1위를 먼저 발표했다. 요 며칠간 이어진 압도적인 앨범 판매량에 이번 주 방탄소년단의 1위는 불 보듯 뻔하기 때문이다.

빌보드는 지난 15일(현지 시각) “방탄소년단이 오는 18일까지 20만 점에서 22만 5000점의 앨범 수치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며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가 1위로 등장할 4월 27일 자 ‘빌보드 200’ 차트는 오는 21일 홈페이지에 공개된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의 빌보드 1위는 이번 앨범으로 세 번째다. 지난해 5월 정규 3집 '러브유어셀프 전 티저(LOVE YOURSELF 轉 Tear)'를 시작으로 지난해 9월 발매한 리패키지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써(LOVE YOURSELF 結 Answer)'가 차례로 정상을 차지했다. 특히 바로 전 앨범인 '러브유어셀프 결 앤써'가 18만 5000점으로 빌보드 200차트 1위에 올랐던 점을 감안하면, 이번 앨범인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의 1위는 당연하다.

지난 12일 발매한 방탄소년단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 공식 사진(사진: 방탄소년단 공식 홈페이지).

아울러 빌보드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영국 ‘UK 오피셜 차트’에서도 방탄소년단이 1위에 랭크되는 기염을 토했다. 영국 UK 오피셜 차트는 진입 장벽이 높았다. 지금까지 한국 가수가 영국 오피셜 차트의 앨범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한 적은 없었다. 직전 최고 기록 역시 방탄소년단의 것으로 '러브 유어 셀프 전 티어'가 8위에 오른 바 있다.

영국 오피셜 차트도 이날 “방탄소년단이 이번 주에 영국 오피셜 차트의 기록을 생성할 예정”이라면서 “방탄소년단의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는 1만 장이 넘는 판매량을 기록해, 영국에서 자체 최고 판매량 달성한 한국 최초 앨범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유튜브에서도 방탄소년단의 열풍이 거세다. 새 앨범 타이틀 곡인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뮤직비디오는 지난 14일 1억뷰를 돌파했다. 뮤직비디오가 공개된 지 약 37시간 만이다. 이는 1억뷰 달성 세계 최단 신기록이다.

한편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는 방탄소년단의 인기에 일각에서는 오는 5월 1일 개최되는 ‘2019 빌보드 뮤직 어워즈(BMA)'의 수상 가능성도 점치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해당 시상식의 ‘톱 듀오·그룹'과 '톱 소셜 아티스트' 등 두 부문에서 후보로 올랐다. 방탄소년단이 또 다른 역사를 쓸 수 있을까.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탄소년단#빌보드#오피셜#미국#영국#유튜브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