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성산 정의당 여영국, ‘드라마 역전’으로 당선
상태바
창원 성산 정의당 여영국, ‘드라마 역전’으로 당선
  • 취재기자 신예진
  • 승인 2019.04.04 0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영국, 개표율 99.8%에 뒤집기...통영·고성, 정점식 한국당 당선 / 신예진 기자

정치권이 사활을 걸었던 4·3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이변은 없었다. 창원 성산의 여영국 정의당 단일 후보가 막바지 극적 역전에 성공했고, 통영·고성은 정점식 자유한국당 후보가 당선됐다.

3일 치러진 국회의원 보궐선거는 창원 성산의 피 말리는 접전이 압권이었다. 이날 저녁 8시 30분께 개표가 시작된 이후, 강기윤 한국당 후보는 줄곧 1위를 달렸다. 그 뒤를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의 단일후보인 여 후보가 4~5% 차이로 바짝 쫓았지만, 격차는 줄지 않았다. 그러다 밤 11시가 지나고 개표율이 높아질수록 두 후보의 표 차이는 점점 가까워졌다. 사실상 개표를 마무리하는 개표율 99.98%에 달하자 극적으로 순위가 바뀌었다. 여 후보가 강 후보를 누르고 마지막 뒤집기를 이뤄낸 것.

결국 여 후보는 득표율 45.75%로 창원 성산에 깃발을 꽂았다. 강기윤 한국당 후보는 45.21%로 근소한 차이로 고배를 마셨다. 득표수로는 여 후보가 4만 2663표, 강 후보는 4만 2159표를 각각 얻었다. 둘 사이의 표 차이는 504표에 불과했다.

여영국 당선자는 “창원시민들이 힘들게 살아가고 있는 민생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온 힘을 바치겠다”며 “국회 개혁을 주도해 노회찬의 정신을 부활시키고 계승할 것”이라고 밝혔다.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경남 창원 성산에서 당선된 여영국 당선자가 손을 들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 여영국 페이스북).

창원 성산은 고 노회찬 전 의원 지역구다. 집권 여당인 민주당과 정의당은 창원 성산 사수를 위해 사상 첫 ‘여야 단일화’라는 비난을 뒤로하고 연대 전선을 구축했다. 여 후보의 승리로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겨우 체면치레는 했지만 기초의원을 포함해 전국 5곳의 선거구 중 한 곳에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여 당선자의 예측 불가능한 막판 뒤집기는 고 노회찬 전 의원을 지지했던 창원 공단 노동자들의 표가 퇴근 후인 오후 6시 이후 몰린 효과가 나타났다는 분석이 나온다.

통영·고성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 측근인 정점식 한국당 후보가 59.09%를 득표해 여유롭게 의석을 확보했다. 양문석 민주당 후보는 36.73%를 얻었다. 정 후보는 개표 이후 줄곧 양 후보를 큰 차이로 따돌렸다. 통영·고성은 전통적으로 보수성향이 강한 지역인 만큼 한국당이 승기를 잡을 것으로 예측됐다. 최근 불거진 정 후보 측근의 기자 매수 의혹 논란도 민심을 돌릴 순 없었다. 정 후보가 당선된 덕분에 황 대표 체제는 당분간 순항할 것으로 보인다.

범여권과 한국당의 전쟁이 무승부로 끝난 가운데 바른미래당만 난처한 상황이다. 손학규 대표가 창원 성산에 올인해 선거 지원 유세를 폈으나 이재환 후보는 3.57%를 얻는 데 그쳤다. 바른미래당은 이 후보의 득표율을 10% 정도로 기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손 대표의 ‘책임론’과 함께 당내 입지가 좁아질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보선 투표율은 48.0%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7년 4·12 재보선 투표율보다 19.4%포인트, 2015년 4·29 재보선 때보다 15.4%포인트 높은 수치다. 가장 열띤 투표 열기를 보인 곳은 경남으로 창원 성산과 통영ㆍ고성 두 곳이 동률인 51.2%를 기록했다. 투표 해당 지역 총 151개 투표소에서 실시됐으며, 전체 유권자 40만 9566명 가운데 19만 6595명이 투표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