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르뽀
"커피가 아닌 정보와 기회를 팝니다"... 부산창업카페 성황스타트업 생태계 무대로 각광....예비창업자 등에 인기

부산창업카페가 부산지역 예비창업자들의 네트워킹을 위한 PASTA 행사를 27일 열었다. 행사에 참여한 참가자들은 진지하게 서로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 취재기자 류지수).

부산의 거리를 길을 건다 보면 ‘부산창업카페’라고 적힌 간판이 간혹 눈에 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곳이 어딘지, 무엇을 하는 곳인지 모르기에 무심코 지나치거나 스쳐 지나간다. 시빅 뉴스가 부산창업카페가 무엇인지 그 안을 들여다 봤다.

부산창업카페는 대학생들과 일반인들을 상대로 창업 희망자들을 지원하고, 교육시키며, 컨설팅을 해주는 곳이다. 예비창업자에겐 경험과 정보를, 초기창업자에겐 기회와 창업역량의 정보들을 알려줘 창업에 성공하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이뿐만 아니라, 성공한 기업가들을 초청해 성공의 '비법'과 스토리를 특강으로 알려주는 소통의 장도 마련해주는 곳이다.

부산시가 운영하는 부산창업카페는 크게 소통과 창업지원이라는 두 주제로 운영되고 있으며, 매월 교육, 컨설팅, 특강 네트워킹 데이 등 다양한 창업 지원프로그램을 진행해서 예비창업자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부산창업카페는 송상현광장점, 부경대대연점, 사상역점 등 세 곳이 있다.

부산지역 예비창업자들의 네트워킹 행사인 PASTA가 열리고 있는 부산창업카페 부경대대연점(사진: 취재기자 류지수).

지난 27일 수요일에는 부산창업카페 부경대 대연점에서 PASTA(PArty in STArt-up)행사가 있었다. 파스타는 부산의 각종 프로젝트 기획자, 창업가, 예비창업자, 디자이너, 개발자들을 위한 네트워킹 행사다. 모여서 서로 도움을 주고받고 정보도 교환할 수 있는 자리다.

행사는 처음에 참여자들에게 젠가게임을 하면서 서로 어색함을 풀게 했다. 젠가 블록에는 질문이 적혀있었고 그 질문을 주고 받으며 참가자들은 서로에 대해 알아가면서 창업에 대한 정보와 경험을 공유했다.

부산창업카페의 창업자들 네트워크 행사 참여자들이 젠가 블럭을 뽑고있다. 블럭에는 '창업하면서 가장 어려웠던 부분이 뭐였나요?', '창업 사무실 입지 정하는 기준이 뭔가요?' 등의 질문이 적혀있다(사진: 취재기자 류지수).

다음으로는 창업 초기 부족한 역량과 도움을 필요로 하는 초기 창업자들이나 이미 창업해서 사업을 진행 중인 창업자가 나와 자신의 창업, 진행 방향을 콘서트 형식으로 소개하면서 도움도 주고받는 '품앗이 콘서트'가 진행됐다. 참여자들은 어떤 사업이 있고 어떻게 창업할지 등 정보를 얻을 수 있었다.

행사에 참여한 창업회사 찬스워치 대표 김은찬(24) 씨는 “사업을 시행하다 보니 네트워킹자리를 많이 찾게 되고, 필요해서 여기까지 오게 됐다. 확실히 이런 자리가 많을수록 사람들에게서 정보를 얻을 수도 있고 제 사업에 부족한 점을 보충하거나 아이템 홍보까지 되는 일석삼조의 자리다. 창업카페 행사 파스타에 매우 만족한다"고 말했다.

행사는 한국인 뿐만 아니라 외국인도 참여했다. 중국에서 온 창업준비생 린(31) 씨는 “페이스북 홍보를 통해서 찾아오게 됐는데 너무 만족스러워서 매번 찾아오게 된다. 앞으로도 계속 오고싶다"고 말했다.

창업자 네트워킹 행사인 PASTA에서 자신의 창업을 소개하는 창업콘서트 프로그램 진행 모습(사진: 취재기자 류지수).

부산의 창업카페는 2015년 송상현 광장점 개점을 시작으로 2016년에는 부경대 대연점, 2018년에는 사상역점까지 총 세 곳이 있다. 지금까지 1만 7000여 명이 창업카페를 방문했다. 이곳들에서는 매주마다 창업자, 예비창업자들을 지원하는 새로운 행사들이 지속적으로 열리고 있다.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창업카페#창업#부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