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트레이트
자유한국당, '5∙18 망언' 이종명 의원 제명...김진태∙김순례 의원은 전당대회까지 유예 결정여, 야3당 한 목소리로 자유한국당 자체 징계안 비판 / 류효훈 기자
5∙18 망언으로 자유한국당 이종명(중앙) 의원이 제명된 가운데, 김진태(왼쪽), 김순례(오른쪽) 의원은 전당대회까지 징계가 유예됐다(사진: 더팩트 문병희 기자, 더팩트 제공).

자유한국당이 ‘5∙18 망언’ 의원들에게 자체 징계안을 내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물론 야 3당(바른미래당, 국민평화당, 정의당)까지 합세해 자유한국당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8일, 국회에서 이종명 전 의원이 개최한 ‘5∙18 진상 규명 대국민 공청회’가 열렸다. 여기에 참석한 지만원 씨는 북한군 5∙18개입설을 주장했고, 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이 518 관련 발언에 가세했다. 이 의원은 “5·18에 북한군이 개입됐다는 합리적 사실을 확인해가야 한다”고 말했고, 김순례 의원은 “종북좌파들이 5·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을 만들어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 발언이 논란을 일으키고 정치권이 들썩이자, 자유한국당이 14일 윤리위원회를 열어 이들을 징계했다. 윤리위는 5∙18 왜곡 논란을 빚은 이종명 의원은 제명하고, 김진태, 김순례 의원은 2월 27일 열리는 전당대회까지 징계를 유예했다. 김진태 의원은 전당대회에 당 대표로, 김순례 의원은 최고위원으로 각각 출마를 선언했기 때문에 징계가 미뤄진 것.

이 같은 징계결과에 민주당은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한낱 당직 선출에 관한 규정을 민주헌정질서 파괴행위를 옹호하고 민주화의 역사를 날조한 망언자들에 대한 징계를 미룬다는 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에 다름 아니다. 징계결과를 철회하고 망언 3인방을 퇴출함으로써 헌정질서 수호와 역사왜곡 방지의 의지를 보여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당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권 대변인은 “당헌, 당규를 이유로 결과적으로 5∙18 훼손을 묵인하는 꼼수를 부린 꼴이 됐다. 스스로 문제를 수습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면, 민주당은 야3당과 협력하여 이들을 국회에서 제명하는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야3당도 가세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의 윤리위가 죽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애초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으로서 자격이 없는 사람들이고, 더욱이 공당의 대표와 최고위원이 될 자격도 없는 인간들이다. 윤리위의 결정은 그 자격도 없는 사람들을 추대한 행위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국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제1야당 이름이 부끄럽지도 않냐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망언 당사자들에게 차기 지도부로 가는 길을 열어줬다. 국민들과 정반대 길을 걸어가고 있다. 국민이 5∙18망언 3인방의 제명을 요구하고 있는데, 이제는 자유한국당 해체를 요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이 처음부터 끝까지 무책임하고 안일하기 짝이 없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김진태 의원은 지금 5∙18을 부정하는 당내세력의 전폭적인 지지에 힘입어 전국을 누비고 있고, 김순례 의원은 이번 사태를 통해 당내 인지도가 올랐다며 오히려 기뻐하는 중이다. 혹여라도 이들이 한국당 지도부에 입성이라도 하게 된다면 오늘 이종명 의원에게 내린 처분이 그대로 적용될지 의문"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유한국당#5∙18망언#이종명#김진태#김순례#자체징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