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2m 넘으면 한국에서 못 뛴다고?”...KBL 외국인 용병 농구선수 키 제한, 1시즌만에 “퇴장!‘
상태바
[카드뉴스] “2m 넘으면 한국에서 못 뛴다고?”...KBL 외국인 용병 농구선수 키 제한, 1시즌만에 “퇴장!‘
  • 카드뉴스팀 황석영
  • 승인 2019.02.13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카드뉴스팀 황석영

KBL 한국 프로농구에는 이상한 제도가 있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외국인 용병 선수의 키가 2m를 넘으면 안 된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를 놓고, 미국의 워싱턴 포스트 등 수많은 외국 언론들은 농구 선수의 키를 제한한 KBL이 ‘코미디 리그’라고 조롱했습니다. 2017년 득점왕이었던 데이비드 사이먼 선수는 2018년에 생긴 이 규칙 때문에 KBL을 떠났고, 그의 인터뷰가 미국 ESPN에 소개돼 세계의 웃음을 사기도 했지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