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글로벌 탐방
히잡은 여성 차별의 상징 vs 문화적 차이, 종교적 율법
  • 인도네시아 유학생 조셀린
  • 승인 2018.10.13 20:58
  • 댓글 0

2018년 7월 11일 한겨레 신문에는 다음과 같은 기사가 실렸다. 이란에서는 여성들이 히잡 착용을 반대하는 데모를 벌였다고 한다. 그 자리에서 나스린이란 여성은 “히잡은 여성을 억압하는 상징이다. 히잡을 쓴 여성은 대학이나 사회에서 차별받고 있다”고 말했다. 치과의사인 그의 동생 아잠은 “히잡을 쓴 여성 의사를 보면 ‘수술을 잘 못 할 거야’라고 하면서 남성 의사를 찾는다. 차별적인 언어를 늘 들으면서 히잡은 무슬림 사회의 낮은 여성권리를 상징한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슬람교는 성인 여성이 가족이 아닌 외부인을 만날 경우 히잡 착용을 종교적 의무로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몇년 동안 유럽과 미국의 반이슬람 정서가 부쩍 커지면서, 유럽 일부 국가들은 히잡을 착용하는 무슬림 이주 여성들에게 ‘공공장소에서 히잡 착용 금지’를 강제하고 있다. 히잡을 써야만 하는 유럽에 거주하는 무슬림 여성들은 이슬람의 율법대로 히잡을 안 쓸 수도 없고, 그렇다고 거주하고 있는 나라의 법에 따라서 히잡을 벗을 수도 없는 난처한 상황에 처해있다고 한다.

히잡 쓴 무슬림 여인(사진: pixabay 무료 이미지).

히잡은 이슬람 종교를 믿는 여성이 하는 전통 복장이다. 얼굴 전면부를 빼고 귀와 머리카락을 가리는 일종의 스카프다. 이슬람 경전 코란도 여성에게 히잡을 쓰라고 했다. 이란의 경우, 원래 페르시아에 뿌리를 둔 이란은 다른 아랍 국가와 달리 히잡 착용은 의무 규정이 아니었다. 오히려 1925년 들어선 팔레비 왕조는 이란 근대화를 내세워 여성의 히잡 착용을 폐지했다. 그러나 1979년 팔레비 국왕을 축출하고 들어선 호메이니 정부는 이를 뒤집었다. 모든 여성은 히잡을 착용하도록 국법이 바뀌었다. 외국인도 예외는 없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도 2016년 이란을 방문할 때 히잡을 썼다.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등지에서는 히잡 쓴 여성에 대한 차별 사례가 있었다. 이들 나라에서는 히잡을 쓴 여성들을 정상이 아닌 그 무엇으로 보는 사례가 많이 나타나고 있다. 인도네시아에는 히잡을 착용하는 많은 무슬림들이 있다. 하지만 인도네시아 사람들은 무슬림이 아니라고 해도 히잡을 쓰는 종교적 이유를 존중하기 때문에 여성의 히잡 착용을 나쁘게 보지 않는다. 

우리는 다른 문화를 존중해야 한다. 모든 나라는 다른 성격의 문화를 가지고 있다. 우리는 문화 차이에 대해 나쁘게 생각하지 말아야 한다. 만약 문화 차이를 부정적으로 생각한다면 세계는 평화보다는 갈등이 더 많게 될 것이다.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사우디아라비아는 인공지능 로봇 소피아에 세계 최초로 시민권 부여...그녀는 대한민국 시민권도 획득할 수 있을까? icon열 살 소녀 와즈다는 자전거 타기가 꿈이다 icon인니 무슬림들, "IS 몰라요. 우린 평화를 존중해요" icon"한국인들의 이슬람 오해와 편견, 견디기 힘들어요" icon“나는 샤를리다” vs. “나는 샤를리가 아니다” icon이스탄불은 유연한 이슬람 문화의 '성지' icon겉으로는 차분한 터키, 곳곳에 갈등의 불씨 여전 icon무슬림 외국인이 본 한국의 예멘 난민 수용 문제 icon제주 예멘 난민 수용을 우려함 icon제주 예멘 난민 심사 시작...과정은 비공개, 수개월 걸릴 듯 icon무차별 테러에 여행객들 공포...잠잠하던 IS, 파리 이어 인도네시아서 공격 icon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 게임 열기가 경성대로...인도네시아 유학생들의 문화공연 'Knock Knock Indonesia 2018' icon인도네시아 유학생들의 민간 문화 활동 'Knock Knock Indonesia' 무대 뒷얘기 icon"자연 갈색 머리는 검은 색으로 염색해!"...이게 학생 두발 자유화가 필요한 이유 icon인도네시아 교육의 문제점 icon경제 개발 필요한 인도네시아에 기업가 출신 정치인 러시...조코위 대통령도 기업가 출신 icon한국은 카카오 카풀과 택시 싸움, 인도네시아는 온라인 오젝과 오프라인 오젝의 싸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