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트레이트
국감장에 ‘뱅갈 고양이’ 데려온 김진태 의원에 ‘동물 학대’ 논란"사살된 퓨마 문제 지적 위해 비슷한 동물 공수"...동물보호단체 "고양이와 퓨마 무슨 상관? 엄연한 학대" / 신예진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고양이를 데려와 고양이 학대 논란이 불거졌다. 김 의원은 대전 동물원에서 탈출한 후 사살된 ‘퓨마’ 사건 문제점을 지적하기 위함이었다고 해명했지만 여론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하다.

김 의원은 1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조정실, 총리비서실 국정감사에서 “퓨마 새끼와 비슷한 동물을 하나 가져왔다”며 뱅갈 고양이를 내보였다. 김 의원 측은 국정감사에 고양이를 동원하기 위해 며칠간 닭가슴살과 참치를 먹이며 돌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고양이가 국감장에 출석하게 된 경위에 대해 “9월 18일 사살된 퓨마와 아주 비슷한 것을 가져오고 싶었지만, 퓨마를 너무 고생시킬 것 같아서 안 가져왔다”며 “동물도 아무 데나 끌고 다니면 안 된다. 이 자그마한 것을 보시라고 데려왔다”고 설명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0일 국정감사장에 벵갈 고양이를 데리고 나온 것을 두고 비난의 목소리가 거세다(사진: 구글 무료 이미지).

김 의원은 이어 지난 9월 18일 대전시립동물원에서 맹수인 퓨마가 우리 밖으로 탈출했다가 경찰의 총에 사살됐던 일을 문제 삼았다. 김 의원은 "남북정상회담을 하는 날 눈치도 없는 퓨마가 탈출해 인터넷 실시간검색 1위를 계속 차지했다"면서 "그랬더니 NSC(국가안전보장회의)가 소집됐다“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가 미사일 발사 때보다 더 민첩하게 움직였다"고 덧붙였다.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이에 대해 "NSC 회의 소집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홍 실장이) 잘 모르시는 것 같다”고 말하자, 홍 실장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 내가 회의 멤버이기 때문에 안다"고 자신있게 답했다.

홍 실장은 "사살된 퓨마가 불쌍하다"는 김 의원의 말에 “처음에 마취총을 쐈고, 마취가 안돼 9시 45분 사살했다”면서 “사살을 하지 않았을 때, 퓨마가 울타리 넘어 인근 주민에 피해를 끼치는 것이 더 우려됐다”며 “동물원 관계자들과 협의해 사살했다”고 설명했다.

국정감사장에 등장한 고양이에 네티즌들은 깜짝 놀랬다. 동시에 “묘주라면 경악 할만한 학대”라며 김 의원을 향해 비난을 퍼부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고양이는 두 명의 관계자에 의해 케이지 채로 들려 국감장 탁자 위에 놓였다. 쏟아지는 카메라 플래쉬와 셔터 소리에 고양이는 안절부절못하다 케이지 속에 얌전하게 앉았다. 그러나 겁에 질린 듯 고양이가 몸을 떠는 모습과 ‘야옹’ 하는 울음 소리는 그대로 카메라에 담겼다.

고양이를 키우는 A 씨는 “김 의원에게 정말 실망했다”며 “뱅갈 고양이와 퓨마가 대체 무슨 상관이 있냐”고 분통을 터트렸다. 그는 “고양이는 아주 예민한 동물이다. 고양이가 겁을 잔뜩 먹어서 귀가 쳐졌고 옴이 움츠러들었다. 이건 학대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동물권 단체도 김 의원의 행태에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동물해방물결은 성명을 내고 “살아있는 동물인 벵갈 고양이를 '한번 보시라고 어렵사리 공수했다'는 김 의원의 작태는 나날이 발전해온 한국 반려동물 문화를 우롱하는 처사”라며 “정치인은 개인의 유명세를 위해 살아 있는 동물을 이용하는 무책임한 정치쇼를 멈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