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시민발언대
추석 연휴의 혼코노, 혼족 청춘들을 위하여... / 김강산
  • 부산시 해운대구 김강산
  • 승인 2018.09.21 19:17
  • 댓글 0

난 생각이 많다. 다양한 분야, 사소한 것부터 진지한 것까지 하나의 주제에 꽂히면 한참을 그 생각에 빠지곤 한다. 해야 할 것이 있을 때에도 이런 버릇 탓에 제대로 집중을 하지 못할 있을 정도다. 그런데 추석 시즌에 혼자 지내는 청춘들이 많다는 뉴스를 접하곤 평소 습관대로 여기에 생각이 꽂혔다. 

혼밥, 혼술, 혼코노(혼자 코인 노래방에 가는 사람). ‘신조어’라는 것은 쉽게 생기는 만큼 그 수명도 짧아서 잠깐의 시간만 지나보면 누구도 사용하지 않는 단어가 되곤 한다. 하지만 ‘혼밥’이라는 단어를 예로 들어보면 네이버 뉴스란 기준 2017년 한 해 동안 해당 단어가 들어간 뉴스는 8119 건이었는데, 2018년은 8월까지의 뉴스만 해도 총 1만 6000건에 달할 정도로 그 사용빈도가 압도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필리핀의 한 부스형 노래방(사진: Creative Commons)

나는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을 다소 거창하지만 ‘시대의 흐름’이라고 생각했다. 50년대의 사람들에게 ‘한국인의 특징은 무엇일까요?’라고 질문한다면 여러 가지 답변이 나오겠지만, 그 중 많은 이들은 공동체 사회, 협동, 단합을 꼽을 것이다. 과거의 한국인은 확실히 그랬다. 오랜 기간 농업이 국가의 근간을 이루었기에 개인보단 공동체를, 경쟁보다는 협동을 강조했다. 또한 농업을 하는데는 일손이 무엇보다 중요했으므로 대가족을 이루어 이를 보충했다. 그렇기에 ‘개인’이라는 상황에 익숙하지 못했다.

2018년 추석, 이 질문을 다시 한 번 던져보자. 과연 사람들은 어떤 대답을 할까? 전혀 다른 대답이 들려올 것이라고 예상한다. 오늘날의 사회는 공동체보단 개인을, 협동보다는 경쟁을 부추긴다. 가족 또한 그렇다. 3남매는 대가족 축에도 끼지 못했던 과거에서 핵가족화를 거치더니, 요즘 들어서는 자녀가 두 명인 가정을 찾기도 쉽지 않다. 혼자가 익숙해진 것이다.

‘혼밥’과 같은 1인 사회의 여러 가지 특징들은 이런 시대적 흐름에 따른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그 변화가 사람과 사람간의 정(情)을 줄게 하고, 개인만을 생각하는 이기적인 사회를 만들었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반대로 생각해보면 과도하게 다른 이들의 시선을 의식해 주저하던 모습에서 당당하게 자신의 의지를 표현하고 자립심을 갖는 긍정적인 변화라고 볼 수도 있다. 그렇기에 나는 혼밥, 혼술, 코쿤족 등의 단어가 보여주는 현대의 1인 사회는 극복해야할 문제점이 아닌, 변화하는 사회에 적응해야할 과제로 보인다. 추석이라고 1인 사회적 특징이 어디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다만, 귀성 인파가 생기면서 혼자 지내는 사람들이 눈에 더 뜨일 뿐이다.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혼족 증가와 급락하는 출산율에는 이유가 있다 / 김명준 icon코쿤족, 나비가 되어 도약할 것인가, 번데기로 남을 것인가? / 안시현 iconTV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가 혼족 언택트 마케팅 부추긴다 / 이예진 icon한국의 집단문화, 서열문화, 취업의 부담감이 젊은이들 혼족 문화를 부추긴다 / 데비 icon나홀로족의 인간관계 스트레스, 상호 배려와 관심으로 극복해야 / 신민하 icon코쿤족, 힐링인가 도피인가? / 조푸름 icon혼밥, 혼술, 혼족과 1인 방송의 인기 뒷면엔 1인 가구의 쓸쓸함이... / 박지혜 icon결혼? 못 하는 게 아니라 안 하는 것..."나는 비혼자다" icon명절 차례상, 지역마다 어떻게 다를까? (추석용) icon혼족은 자유다...나의 선택으로 나의 여가를 즐긴다 / 임아연 icon'혼족들에게 희망을'...1인가구보다는 1인가구를 만든 사회를 변화시키는 게 먼저다 / 정예원 icon“추석 차례상·지방 쓰는법 헷갈려요”...이것만 숙지하면 된다! icon추석연휴, 갑자기 아프다면... 병원은 어디로 icon[현장실습, 강동수 교수 분반] 습현대인들의 새로운 힐링, 케렌시아(Querencia) icon(현장실습 정태철 교수 분반) 배달앱으로 1인분 음식 주문했더니 최소주문금액에 배달료까지 icon"문화는 나눠야 이해한다"...부산국제교류재단, 외국인들 명절 문화 체험 행사 개최 icon팔월 한가위 보름달의 추억 / 김민남 icon향기롭고 깔끔한 1인 가구 혼족 되기 꿀팁 다섯 가지! icon필리핀 유학생들, 코리안 아빠에 버림 받은 코피노 도우며 인류애 실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