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르뽀
세계 게임 개발자들의 글로벌 축제 '부산 인디커넥트 페스티벌 2018' 대성황컨퍼런스, 네트워킹, 각종 이벤트 등 열려..."이용자들의 피드백을 직접 들을 수 있는 소중한 기회 "/ 윤민영 기자

부산시는 어느덧 게임도시로 성장했다. 부산은 대규모 게임 페스티벌 '지스타' 개최지기도 하면서 국내 최대 규모의 E-Sports 경기장 설립을 앞두고 있다. 이 상황 속에서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전 세계 게임 개발자들이 한데 모였다. 바로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BIC) 2018' 때문이다.

BIC는 게임 전시와 게임 개발자들의 컨퍼런스, 네트워킹,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어우러진 글로벌 게임 축제다. 2015년을 시작으로 올해 4회 째를 맞았다. 매해 9월에 개최되는 이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해운대구에 위치한 BIC 개최지, 영화의전당을 찾았다. 입구에서부터 BIC의 뜨거운 열기를 느낄 수 있었다. 더운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행사장을 가득 메웠다.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BIC) 2018'에 참여한 관람객들이 촘촘히 설치된 부스에서 인디게임을 체험하고 있다(사진: 취재기자 윤민영).

행사장 입구에서 먼저 보이는 부스에서부터 많은 관람객들이 개발자들의 설명을 들으며 게임을 체험하고 있었다. 관람객들은 전 세계에서 모인 게임 개발자들의 말을 놓지지 않으려고 귀를 모으고 있었다. 간혹 언어의 문제로 말이 통하지 않는 모습도 보였지만, 그들은 몸짓으로 소통했다. 많은 게임 개발자들은 직접 제작한 안내 책자를 관람객들에게 전달하며 게임을 체험할 것을 권했다. 넓은 공간을 촘촘히 가득 메운 게임 부스에는 게임을 체험하는 게임 마니아들로 북적였다. 그 모습은 부산이 게임도시라는 말을 실감하게 했다.

지난 1회와 3회 BIC에 참여했다는 MazM 서주형 디렉터는 BIC 참가로 인한 홍보효과를 기대했다. 서 씨는 “홍보효과 외에도 지방의 팬들을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네이버 카페를 비롯한 SNS 팬들을 많이 확보했는데, 팬들을 직접 만나서 대화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다”고 말했다. ‘언더월드’를 제작한 터치홀릭 역시 1회 BIC부터 꾸준히 참여했다. 터치홀릭 조한남 대표는 이용자들이 직접 게임을 체험해보면서 소중한 피드백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BIC라고 말한다. 조 대표는 “소규모 개발자 혹은 1인 개발자들이 게임 이용자들의 피드백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적다고 생각한다”며 “BIC의 규모가 점점 커지고 있고 해외 관심도 높아져 이런 부분에 긍정적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크리에이터 유소나가 행사장 무대에서 인디게임을 체험한 뒤 관람객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 취재기자 윤민영).

조금 더 안으로 들어가다보니 부스 옆 행사장에서 소리가 들려왔다. 무대가 설치된 공간에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었다. 인터넷방송 BJ로 활동하는 크리에이터 유소나가 인디게임을 체험하며 관객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BIC 참가 인증샷을 찍는 인파도 많았다. 가족들과 함께 행사장을 방문한 유정현(46, 부산 해운대구) 씨는 “아들이 게임을 좋아하는데 집 앞에서 이런 행사를 한다는 소식을 듣고 나왔다”며 “생각보다 많은 나라에서 다양한 장르의 게임이 있어 놀랐다”고 혀를 내둘렀다.

행사장을 세 바퀴 정도 순회한 뒤 슬슬 돌아갈까 하는 찰나 계속 눈에 띄는 한 사람이 보였다. 그 관람객은 게임을 하면서 개발자들과 유독 많은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그는 게임 디렉터가 되기 위해 많은 게임을 접해보고 있다는 유애리(21, 경기 수원시) 씨다. 유 씨는 어릴 때부터 게임을 좋아해 게임을 직접 만들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한다. 부산에서 BIC가 열린다는 말을 듣고 수원에서 먼 발걸음을 했는데 많은 공부가 됐다며 들뜬 기색을 나타냈다. 유 씨는 “게임은 식상해서는 살아남을 수 없어 개발자의 창의력을 크게 필요로 한다”며 “물론 따라해서는 안되지만 많은 인디게임 개발자들의 게임을 접하다보면 영감을 느끼고 좋은 케이스 스터디가 된다”고 말했다. 유 씨는 BIC를 "전 세계의 창의력이 한 곳에 모이는 행사"라는 말을 남기고 부지런히 다른 게임 부스로 향했다.

BIC를 찾은 관람객이 개발자의 설명을 들으며 인디게임을 체험하고 있다(사진: 취재기자 윤민영).

게임은 오늘 날 중요한 경제 산업으로 부상했다. 하지만 게임에는 폭력성과 선정성을 포함해 중독성을 띄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꼬리표처럼 따라붙는다. 그와 동시에 컴퓨터와 스마트폰의 성능이 점점 좋아지는 만큼 게임은 이용자들에게 가까이 있다. 이번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스타크래프트2, 리그 오브 레전드를 비롯한 게임들이 시범 종목으로 채택돼 경기가 치뤄졌다. BIC에 모인 많은 개임 개발자들과 이용자들은 이제 게임이 더 이상 따가운 시선을 받을 존재가 아니라 당당히 미래 첨단 산업이 됐음을 보여주고 있다. 

취재기자 윤민영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아시안게임 시범종목 된 e스포츠, 한국 '차세대 금메달 밭' 기대 icon"아다냐 후다냐?"...야동이 부추기는 10대들의 성경험, 조숙화와 일상화 국면 / 장윤진 icon배틀그라운드 게임에 ‘일제 전범기' 아이템 등장,..."안일한 역사의식" 소비자들 분노 icon'구글 플레이스토어' 상반기 매출 1위는 엔씨소프트 '리니지M' icon컴퓨터 게임 중독, 부실한 가정교육이 낳은 10대의 부모 '존속폭행', 의무적 '부모교육'이 답이다 / 장윤진 icon"남성혐오자가 제작한 '메갈 게임'은 사절"...불매운동 놓고 찬반 논란 icon청소년의 컴퓨터, 모바일 게임 중독은 등교 거부, 부모 자식 간 폭력, 가정파괴 부른다 / 장윤진 icon불법 스포츠 도박에 목숨 거는 사람들...시장 규모만 연간 20조 원 icon진화하는 교실 왕따...휴대폰 데이터 빼앗는 '와이파이 셔틀' 기승 icon유튜브 시청, 게임 중 걸핏하면 튀어나오는 밉상 '선정적 광고' icon'게임장애'도 질병? WHO, 질병 공인 여부 1년 유예키로 icon추억의 복고 상품 인기...'갤러그' 오락기에서 롤러스케이트장까지 icon부모도 모르는 수십만 원 게임비...청소년 노리는 신종 대리결제 서비스 성행 icon진화하는 e스포츠, 올림픽 정식 종목 선정이 다음 목표 / 최승훈 icon1인 미디어 크리에이터, BJ들의 '표현의 자유' vs 조건부 규제 논란 icon인디영화, 인디음악처럼, 개성 만점 ‘인디게임’도 있다 icon유튜버, 1인 크리에이터에게도 소속사가 있다...최근 뜨는 ‘MCN’이란 무엇?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