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트레이트
"해도 해도 너무한 워마드" 천주교 성체 신성모독에 비난 봇물성체에 예수 욕설 적어 불태우는 퍼포먼스에 가톨릭 신자들 기겁..."워마드 폐쇄" 청와대 국민청원 / 이준학 기자
워마드 이용자가 10일 올린 인증사진. 욕설과 함께 예수를 조롱하는 낙서가 적힌 성체를 불로 그을리는 행동을 선보였다(사진: 워마드 게시물 캡처 후 편집).

성별 혐오에 의한 갈등의 불씨가 종교계까지 번졌다. 남성 혐오적인 색채의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의 한 이용자가 가톨릭에서 신성시되는 ‘성체’를 고의적으로 훼손, 모욕한 것. 해당 이용자는 이 과정을 온라인상으로 적나라하게 게시해 더욱 논란이 되고 있다. 내용 또한 ‘예수 ooo 불태웠다’, ‘예수의 몸이라고 oo떤다’ 등 차마 입에 올릴 수 없는 표현 등 수위가 지나치게 높아 '신성 모독'이라는 거센 비난을 사고 있다.

10일 오전, 워마드 게시판에는 ‘부모님을 따라 성당 미사에 다녀와 받은 성체를 불태웠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성체는 천주교의 중요 행사나 미사예식 중, 최후의 만찬 당시 예수가 떡과 포도주를 제자들과 나눴던 ‘성찬’을 기념하는 의식예물이다. 천주교중앙협의회가 게재한 ‘미디어 종사자를 위한 천주교 용어 자료집’에 의하면, 성체는 축성된 빵의 형상을 띠고 실제적으로 현존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일컫는다.

천주교 및 개신교의 성찬 예식에 사용되는 성체. 예배에 참석한 신도들은 성체를 경건하게 건네받아 예식에 참여한다(사진: 구글 무료 이미지).

이처럼 신성시되는 성체를 공개적으로 불태우고 욕설을 섞은 상스러운 낙서를 하는 행동은 엄연히 신성모독이라는 해석과 함께 행위자에 비난이 계속되고 있다. 게시물에서 이번 행동의 대상이 성체인 이유는 예수로 드러나는 종교적 상징이 남성성을 띠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힌 것도 비난받는 이유 중 하나다. 이에 해당 게시물을 ‘남성 혐오’의 행동범주에 포함해야 한다는 분석이 이어진다.

가톨릭 신자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까지도 저급한 표현이 섞인 게시물에 반감을 드러내고 있다. 소식을 접한 한 네티즌은 “여성혐오에 맞선다는 이들이 결국 더한 혐오를 보임으로써 스스로의 존재에 대한 정당성을 상실한 꼴”이라며 비판했다. 해당 게시물은 아직 삭제되지 않은 상태며 커뮤니티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꾸준한 공감이 이어지는 중이다.

문제가 된 게시글의 일부 내용. 심각한 욕설이 함께 사용된 이 글은 성체뿐만 아니라 다른 종교의 신격까지도 조롱했다(사진: 워마드 게시물 캡처 후 편집).

해당 게시물은 성체뿐만 아니라 성 삼위일체를 향한 욕설과 조롱 섞인 표현까지 들어 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공자와 알라, 석가모니 등 남성성을 갖춘 타 종교의 신적 존재를 비하하는 단어 또한 다수 섞였다. 페이지 하단에는 비슷한 어투로 게시물에 동조하는 댓글이 이어져 이 사건을 개인의 문제로 볼 것이 아니라 해당 커뮤니티 전체의 집단광기 표출로 해석해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이러한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워마드를 폐쇄하자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해 네티즌들의 공감을 사고 있다. 워마드를 과거에 사회적 물의를 빚었던 ‘일간베스트’, ‘소라넷’ 등과 같은 범주의 유해 사이트로 지정,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함께 등장하면서 귀추가 주목된다.

이용자들 사이에서 다수의 추천을 받아 상위 게시판에 게재된 글목록. 글 작성자의 닉네임과 글의 제목엔 수많은 비속어 표현이 난무하다. 글머리의 ‘홍본좌무죄’는 '홍대 몰카사건' 가해자의 무죄를 요구하는 의미다(사진: 홈페이지 캡처 후 편집).

한편 커뮤니티 사이트 워마드는 작년 2월 7일 개설된 이후 남성혐오 표현을 끊임없이 올려 꾸준히 논란이 되고 있다. 5.18민주화 운동과 6.25전쟁과 같은 역사적 사건뿐만 아니라 전태일 열사, 세종대왕 등 위인들까지도 공개적으로 모욕해 일반인들 사이에서 이해할 수 없는 행동으로 지탄을 받았다. 최근에는 정부의 ‘홍익대 몰카’ 사건과 관련해 여성 가해자에 대한 편파수사라고 주장하는 일부 여론에 대해 반박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적개심까지 표하고 있어 세간의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취재기자 이준학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