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문학 릴레이 시 한 모금, 말 한 모금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오늘은 미국의 대표 여성 기업인 진수 테리의 날...1991년 오늘 소련 공산국가 대신 공화국 수립된 날

오늘은 7월 10일 화요일입니다(단기 4351년 음력 5월 27일).

오늘의 시: <능소화> 김광규 지음

7월의 어느 골목길
어디선가 해피 버스데이 노래를
서투르게 흉내 내는
바이올린 소리
누군가 내 머리를 살짝 건드린다
담 너머 대추나무를 기어 올라가면서
나를 돌아다보는
능소화의
주황색 손길
어른을 쳐다보는 아기의
무구한 눈길 같은

오늘의 기념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7월 10일은 ‘진수 테리의 날’ 

미국에서 웃음의 가치를 전파하고 있는 재미동포 진수 테리는 2001년 미국을 대표하는 100대 여성기업인/2003년 미국 상무부 선정 소수민족사업가 대상/2005년 미국 ABC TV '올해의 아시안 지도자 11인‘에 선정

오늘의 소사(小史)

1509 종교개혁 이끈 프랑스 신학자 칼뱅 태어남

칼뱅(사진: Creative Commons)

1584 스페인의 가톨릭교도 발타자르 제라르가 네덜란드 독립운동 지도자 오렌지공 윌리엄을 세계 최초로 권총으로 암살
1641(조선 인조 19) 광해군, 제주도에서 세상 떠남
1781(조선 정조 5) <국조보감> 편찬 착수
1871 프랑스 소설가 마르셀 프루스트 태어남,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마르셀 프루스트(사진: Creative Commons)

1919 연통제 공포
1919 여자애국단 결성
1924 누르미 선수(핀란드) 제8회 파리올림픽 육상 1500m와 5000m 세계신기록, 제7회 앤트워프올림픽 금메달 3/제8회 파리올림픽 금메달 5/제9회 암스테르담올림픽 1만m 경주 우승으로 세 번의 올림픽에서 금메달 9개 획득, 심장박동이 매우 느려(보통사람의 심장박동 1분에 72번, 누르미의 심장박동 40번으로 의학계에서 진단한 사람의 심장 박동 가운데 가장 느린 속도) 그를 진단한 의사는 청진기로 들려오는 심장의 느린 박동에 자기 귀를 의심했을 정도였다고

1952년 헬싱키 올림픽 개막식에 성화를 들고 입장하는 누르미(사진: 구글 무료 이미지)

1940 프랑스 제3공화정 폐지
1943 2차 대전 중 연합군 시칠리아 섬 상륙작전 개시
1951 한국전쟁 휴전회담 첫 회의 개성에서 열림, 휴전회담 반대한 한국정부 빠지고 미국 중국 북한 참석. 나중에 판문점으로 장소 바꿈 
1952 제2대 국회 정부의장 선출(의장 신익희/부의장 조봉암 윤치영)
1953 소련 부총리 베리아, 권력투쟁으로 실각
1955 제1회 세계 어머니대회 선언(스위스 로잔)
1962 미국 통신위성 델스타 1호, 미국-유럽 간 텔레비전 중계방송 성공
1967 제7대 국회 개원
1975 이스라엘, 시나이의 2개 유전을 이집트에 반환
1977 제23회 국제기능올림픽대회 종합우승
1986 월북 소설가 구보 박태원 세상 떠남
1991 보리스 옐친, 러시아 공화국 초대 대통령 취임

2005년의 보리스 엘친(사진: Creative Commons)

1993 김영삼 대통령-클린턴 미 대통령 청와대 정상회담. 경제협력 증진/북한핵대응 긴밀협력 합의
1997 영국 런던 영국박물관에 한국전시실 마련
2006 체첸 독립운동 지도자 샤밀 바샤예프 트럭 폭발로 숨짐
2008 6자회담 수석대표자회의(-7.12), 북핵시설 불능화와 대북경제 에너지 지원 10월말까지 완료 합의
2013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건설업자로부터 억대 금품 받은 혐의로 구속 수감
2014 인천 송도에 국내 최고 높은 빌딩 동북아무역센터(68층 305m) 준공
2015 이집트 출신 영화배우 오마 샤리프 세상 떠남, <닥터 지바고> <아라비아의 로렌스>

오마 샤리프(사진: Creative Commons)

2016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유희남 할머니(88세) 나눔의 집에서 세상 떠남
2016 일본 참의원선거에서 아베 신조 정부 압승 개헌선 확보

손혁재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