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이야기
영화 ‘허스토리’ 실제 주인공 "아베는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용서 구하라”김문숙 정신대문제대책부산협의회장, 잘 나가던 사업가서 '관부 재판' 이끌며 일제 만행 고발 / 백창훈 기자
'정신대문제대책부산협의회'를 방문한 배우 김해숙(사진: 취재기자 백창훈).

“어린 나이에 끌려가 생지옥을 살았다. 바라는 것 하나 없다. 열일곱 그때 내 모습으로 돌리도!” 

영화 <허스토리> 중 배정길 할머니 역을 맡은 배우 김해숙의 대사 일부다.

1992년 부산, 일본 정부를 상대로 위안부에 대한 공식 사죄와 보상을 요구한 용감한 4명의 할머니들의 재판을 담은 영화 <허스토리>가 지난 27일에 개봉했다.

영화의 소재인 ‘군부 재판’은 1992년 12월 25일부터 1998년까지 6년이라는 시간 동안 부산과 일본 시모노세키를 26번이나 왕복하며 일본 국회 및 UN총회에서 일본의 공식사죄와 보상을 제기한 재판이다. 그 결과, 동남아 11개국 중에 유일하게 일본으로부터 일부 승소를 받아낸 재판으로 기록됐다.

이 재판의 중심에는 영화 속 문정숙 사장의 실제 인물인 ‘정신대문제대책부산협의회’ 김문숙 회장이 있었다.

김문숙 회장은 1927년 대구에서 태어났다. 그는 대학교 졸업 직후 여성단체를 조직해 글자를 모르는 여성들을 위해 한글을 가르치는 계몽 운동을 했다. 그 후 광복 전 학교에서 배운 일본어로 통역 안내원 시험에 수석으로 합격했다. 이후 주변에서 관광 사업을 시작해 보지않겠냐는 권유를 받았다. 그는 “시험을 합격해 여행사 자격증을 받았다. 그러던 중 주위 사람들의 추천으로 부산 중앙동에 ‘아리랑 관광’을 차리게 됐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관광 사업으로 많은 돈을 벌었다. 그러던 어느 날, 기생 관광을 목적으로 한 일본인 입국 금지 시위를 했다. 시위를 지켜보던 일본인은 ”몇십 년 전에 조선 처녀들이 중국에 몸을 팔러 갔을 땐 우리가 가난해서 돈을 못 줬지만 지금은 돈을 줄 수 있는데 왜 반대하냐“는 질문에 우연히 위안부를 알게 됐고 여기에 자신의 모든 것을 걸기로 다짐했다.

한 위안부 할머니가 그린 그림(사진: 취재기자 백창훈).

김 회장은 영화 내용과 실제 재판 과정이 일치한다고 밝혔다. 그는 “영화 내용 대부분이 사실이다. 영화에서 생략된 부분이 있다면 일본인이 한국을 낮잡아 봐  사증 발급받기가 힘들었다. 그래서 뒷돈을 주고 가까스로 발급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에서 나온 위안부 할머니들의 재판 증언 내용보다 실제는 더 심했다. 일본 군인들이 말을 안 들으면 칼로 배를 찌르기도 하고 강제로 몸에 문신을 새기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재판 과정이 늘 힘들었던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시모노세키에서 재판이 끝나고 후쿠오카에 있는 숙소로 돌아올 때 할머니들께서 기분이 좋으셨는지 노래를 부르셨다. 하지만 그 노래가 일본 군가였다. 왜 많은 노래 중에 일본 군가를 부르냐고 물어보니 아는 노래가 이것밖에 없다고 했다. 그걸 듣고 있자니 너무 원통하면서도 웃음이 났다”고 말했다.

또 김 회장은 영화 제목에 대한 아쉬움을 내비췄다. 그는 “나도 영화 제목이 영어라 조금 아쉽다. ‘일본의 사죄’, ‘위안부 할머니들이 투쟁’이라든지 (이렇게) 내용을 간접적으로 알 수 있는 제목이었다면 더 좋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잘나가는 사업가였던 김 회장은 자신의 전 재산과 일생을 위안부 문제에 바쳤다. 그는 “위안부가 아직까지 일본에 몸 팔러 간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이들이 꼭 이 영화를 봤으면 좋겠다. 위안부 피해자들을 넘어 일본 제국주의 희생자들의 명예를 우리가 회복시켜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내 인생을 여기에 건 이상 끝을 봐야한다. 아베 총리는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용서를 구하라”라고 말했다.

영화 <허스토리>에서 김문숙 회장 역을 맡은 배우 김희애 씨가 '정신대문제대책부산협의회'에서 쓴 방명록(사진: 취재기자 백창훈).
왼쪽부터 김희애 씨, 김문숙 회장, 김해숙 씨, 민규동 감독(사진: 취재기자 백창훈).

한편, 영화 <허스토리>는 개봉 일주일이 지난 현재 관객 수 22만 명을 기록하며 상영영화순위 3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에 양민철(25, 부산시 수영구) 씨는 상영관 부족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는 “이렇게 좋은 영화를 많은 사람이 봤으면 좋겠는데, 생각보다 상영관이 적어 아쉽다”고 말했다.

취재기자 백창훈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