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문학 릴레이 시 한 모금, 말 한 모금
1950년 6월 25일 새벽, 한국 전쟁 발발, 사망행불 250만, 피난민 320만, 고아 10만 명...국제 선원의 날, 마이클 잭슨 기일/ 손혁재

오늘은 6월 25일 월요일입니다(단기 4351년 음력 5월 12일).

오늘의 시<우리들은 지지 않았다> 이도윤 지음(2002년 오늘 열린 월드컵 4강전에서 독일에게 진 뒤 MBC-TV에 방송됨)

…우리는 지지 않았다
북소리 높여라 장미 같은 피들아
너는 이미 낡은 역사 위를 딛고 선...
나의 푸른 발…
머리 떨구지 마라...
너는 결코 지지 않았다

우리 붉은 함성으로
더 뜨거운 세상을 울리자
흔들어놓자
우리의 푸른 아들아.

오늘의 명언: 카프카 <일기>

“1914년 6월 25일, 나는 아침 일찍부터 황혼까지 방안을 왔다 갔다 했다. 창문을 열어놓았다. 따뜻한 날이었다. 좁다란 길거리의 소음이 끊임없이 들려오고 있었다.”

오늘의 명언: 케네디 미국 대통령(프랑크푸르트 성 파울 성당에서 1963년 오늘 행한 연설에서)

“희망에 대한 장애는 크고 협박적이다. 그러나 세계 평화라는 목표는 오늘도 내일도 우리의 결단을 정하고 우리의 목적을 격려하게 될 것이다.” 

오늘의 기념일: 6.25 한국전쟁 일어난 일

1950년 오늘 한국전쟁 일어남, 3년 동안 국군 9만 5800명 전사, 29만 4280명 부상, 북한군 피해 203만 명, 남북한 합쳐 249만 명 사망/납치/행불, 피난민 320만 명/고아 10만 명 재산피해 230억 달러

한국 전쟁 중 피난민과 탱크(사진: 구글 무료 이미지)

오늘의 기념일: 세계 선원의 날

2010년 6월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UN 국제해사기구(IMO)회의에서 지정. 우리 인간은 날마다 해상 운송에 종사하는 선원들의 의험을 무릅쓴 노고와 헌신 덕분에 상고 있다. 국제 선원의 날은 이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는 날이다.

국제 선원의 날은 선원들의 노고에 감사하는 날(사진: Creative Commons)

오늘의 소사(小史)

1652(조선 효종 3) 청나라와의 화의 반대한 김상헌(1570-) 세상 떠남, “가노라 삼각산아 다시 보자 한강수야/고국산천을 떠나고자 하랴마는/시절이 하수상하니 올동말동하여라”-김상헌이 청나라에 끌려갈 때 압록강 건너며 지은 시
1852 스페인 건축가 안토니오 가우디(1852-1926) 태어남, 근대 건축의 거장 르 꼬르뷔지에가 유일하게 천재라고 칭찬했던 가우디의 ‘구엘 저택’ ‘구엘 공원’ ‘카사 밀라’는 1984년 세계문화유산 지정, “스페인이 낳은 천재 가우디의 작품은 끈질긴 노력의 산물이다. 고유한 전통에 뿌리를 두고 생명력을 얻으며, 오랜 시간이 지나야 완전히 무르익는 열매와 같다. 이 결실은 매우 낯설고도 신기하기에 그 가치를 인정받는다. 왜냐하면 그것은 선례가 없을 뿐만 아니라 작품을 구성하는 요소가 우리의 상상력을 뛰어넘는 효과를 내기 때문이다.”-메넨데스 피달

가우디의 작품 스페인 파밀리에 성당(사진: 픽사베이 무료 이미지)

1903 영국 작가 조지 오웰 인도에서 태어남, <1984> <동물농장> <카탈루니아 찬가> 

조지 오웰(사진: 구글 무료 이미지)

1905 낙동강 철교 준공
1907 이상설 등 고종의 밀사 헤이그 도착, 만국평화회의 참석 거부당함
1916 경복궁 터에 총독부 청사 기공
1920 천도교청년회의 이돈화 등, 월간종합지 <개벽> 창간
1939 소설가 백신애(31세) 세상 떠남, “그저 내 스스로 타고난 열정 그것만 가지고 주위의 말 못할 억압과 혼자 분투해왔다고 할까요? 나의 문학의 길은 돌아보면 고초롭고 쓸쓸하답니다.”-10여 편의 작품 남긴 백신애가 세상 떠나기 1년 전에 회고한 삶
1940 드골, 런던에 프랑스 망명정부 수립 
1943 일본, 학도전시동원체제 확립요강 결정
1948 제1회 전국바둑선수권대회
1952 이승만대통령 암살미수, 범인 유시태 현장체포, 사형선고 받았으나 4.19후 출옥
1955 김낙중 휴전선 넘어 단독 월북, 이승만 대통령에게 제출(1955.2.2.)한 자신의 ‘통일독립청년공동체 수립안’ 휴대하고 비밀리에 월북. 7월 초순 평양 도착, 북한당국에 이 안을 제출
1963 거제도 장승포에 산사태 100여 명 생매장
1966 김기수, 이탈리아의 니노 벤베누티 누르고 우리나라 첫 프로권투 세계챔피언(주니어미들급) 됨
1966 서울 서소문육교 개통(493m)
1975 아프리카 모잠비크 독립
1978 센프란시스코 게이 프리덤 퍼레이드에서 무지개 깃발 처음 등장(디자인 길버트 베이커)
1983 파키스탄 지하핵실험 성공
1984 프랑스 철학자 미셸 푸코(58세) 에이즈로 세상 떠남, <감시와 처벌> <말과 사물> 

미쉘 푸코(사진: Creative Commons)

1987 김대중 민추협 공동의장, 경찰 가택연금에서 풀림
1988 EC와 COMECON 상호인정 선언
1990 태풍 오페리아 서울 209㎜ 등 전국에 비(-6.26까지), 21명 사망, 재산피해 553억 원
1990 중국, 정부 반체제 물리학자 방려지 부부 출국 허용
1991 유고, 크로아티아와 슬로베니아의 독립 선포
1991 일본군위안부(정신대) 피해자 신고에 155명 접수
1993 오스트리아 빈 유엔세계인권회의 결의문에 일본군위안부 문제 언급
1995 북한 줄 쌀 2000톤 선적 ‘씨아펙스호’ 동해항 출항(6.26 청진항 입항)
1999 서울대 교수 성희롱 사건 원고 우 조교(가명) 승소 판결
2002 한일월드컵 준결승전에서 한국대표팀, 독일에 1-0으로 짐
2009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 13년만의 월드투어 앞두고 갑자기 세상 떠남, <빌리 진> <비트 잇>, 사인은 마취제와 진정제 과다투약 추정, 1969년 형제들과 ‘잭슨 파이브’로 데뷔 <스릴러>’(1982년, 1억 장) 비롯 그의 앨범들은 7억 5000만 장이 넘게 팔림
2011 멕시코, 미국에서 열린 2011년 CONCACAF 골드컵축구대회 우승
2007 신정아 동국대 교수, 학력위조 의혹 일자 사표 제출
2015 박근혜 대통령, 여야 합의 국회법 거부,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 겨냥 ‘배신의 정치’ 발언
2015 대법원 전원합의체, 이주노동자노조 합법 인정판결

손혁재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현충일, 한국전쟁 이외에 '호국보훈의 달'인 6월에 의미를 더하는 기념일들 icon북미 정상 외곽 경호 맡은 싱가포르 구르카 용병들... 그 무공을 보는 사태, 아무쪼록 없어야 할 텐데 icon책은 안 사고 인증샷만...쇠락하는 '보수동 책방골목' 안타까운 현주소 icon분단의 현장에서 평화의 성지로...트럼프는 과연 판문점 올까 icon남북정상회담 이후...노벨상은 남 주고, 평화만 갖는 길동무 되길 icon65년 종전 끝내고 평화로 한 발짝 더…남·북·미·중 4자 평화협정 추진 icon1780년 오늘은 연암 박지원이 '열하일기' 지어 실학 사상 널리 편 날 icon오늘은 공공봉사의 미덕을 기리자는 공공봉사의 날...문화적 편견과 빈곤에 처한 과부를 재인식하자는 세계 과부의 날 icon2002년 오늘 월드컵서 한국은 스페인 물리치고 사상 최초 4강 진출한 역사적인 날! icon연중 낮이 가장 긴 오늘은 하지...긴 하루 느긋이 인생과 평온과 음악을 관조하자는 세계 느림보의 날, 요가의 날, 그리고 음악의 날 icon'평화·번영의 한반도' 6·25전쟁 68주년 행사 개최...유공자 명예수당 인상 등 관련법 개정도 추진 icon6.25전사자 유해발굴현장, 전쟁 발발 68주년 맞아 시민 방문 행사 가져 icon1949년 오늘 백범 김구, 안두희의 총에 맞아 세상 뜸...세계 마약퇴치의 날, 국제 고문 희생자 지원의 날 icon1987년 '직선제 수용' 6.29선언으로 6월 민주항쟁 결실...2002년 제2연평해전, 2007년 아이폰 등장 icon7월 27일은 6·25전쟁 유엔군 참전의 날, 유엔기념공원서 그 의미를 되짚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