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트레이트
“쇼핑만 하는 싸구려 여행 사절” 문체부, 중국인 저질 단체관광 규제 나서'덤핑 관광' 잡음 계속...여행 업계 "중국 여행업체를 규제해야" 주장 / 신예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싸구려 중국인 단체 관광을 뿌리뽑기 위해 칼을 빼 들었다. 문체부는 방한 중국 관광객 시장의 질적 성장을 위해 다양한 정책적 방안을 마련해 추진할 계획이다. 중국은 지난 3월 일부 지역에서 사드 체계 배치로 인한 한한령(限韓令)을 풀었다.

문체부는 ‘중국 단체관광의 질 관리 강화를 위한 대책’을 15일 발표했다. 문체부의 이 같은 결정은 최근 중국 관광객이 증가하지만, 여전히 쇼핑 위주의 저가 여행상품이 활개치는 데 따른 것이다. 관광객들이 질 낮은 한국 여행으로 한국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가질 수 있다는 우려도 작용했다.

문체부는 우선 저가·저질 단체상품의 난립 방지에 주력하기로 했다. 현재 관련 행정규칙에 따라 전담여행사로 지정된 여행사만 중국 단체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쇼핑 위주의 저가·저질 상품을 취급하는 여행사는 앞으로 중국 단체관광 전담여행사로 지정받지 못한다. 이미 지정된 업체라도 상시적으로 퇴출될 수 있도록 ‘상시 퇴출제’ 시행을 제도화할 예정이다.

중국 단체관광 전담 여행사의 갱신 주기도 기존 2년에서 1년으로 단축한다. 갱신 평가 시에도 고부가 상품 유치 실적 배점을 대폭 강화한다. 현행 10점에서 30점으로 3배 이상 부여할 예정이다.

중국인 단체관광의 고급화도 함께 추진한다. 문체부는 이를 위해 기발한 아이디어와 능력을 갖춘 신규 여행사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여행상품 기획 및 유치 관련 항목의 배점은 기존 35점에서 50점으로 비중을 높였다.

문체부는 중국 정부와 공동으로 한국 관광시장을 관리·감독하는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단체 방한 관광 시장 고급화가 우리 정부만으로는 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지방자치단체 등 유관 기관과 협력하는 등 입체적으로 중국 단체관광을 관리할 방침이다.

시민들과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서울 중구 명동 거리(사진: 구글 무료 이미지).

문체부의 이 같은 결정에 대해, 중국 단체관광 여행사들은 불만을 호소하고 있다. 한국이 아닌 중국 업체를 상대로 엄격한 잣대를 들이밀어야 한다는 것. 국내 업계 관계자는 “우리도 먹고 살자고 하는 일인데 국내 여행사를 죽이면 어떻게 하느냐"며 "중국 측 아웃바운드 여행사를 규제해야 문제가 해결된다”고 주장했다. 이른바 ‘덤핑 관광’이 중국 업체 탓이라는 지적이다. 

중국 여행사들은 단체 관광객을 모으고 방한 여행 프로그램을 기획한다. 이들 중국 업체는 '인두세'를 가장 높게 부르는 한국 여행사에게 관광객을 맡긴다. 인두세는 관광객을 소개할 때 건네는 수수료로 1인당 5만~7만 원 선이다. 한국 여행사는 인두세 때문에 빚어지는 손실을 충당하기 위해 질 낮은 호텔이나 쇼핑을 위주로 하는 여행상품을 기획하게 된다. 한국 여행사들은 계약을 맺은 면세점과 쇼핑센터에서 구매액의 일정 부분을 수수료로 받는다.

하지만 대다수 한국민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에서는 일본처럼 멀리 내다보고 지속가능한 관광 상품을 개발해야 한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관광학을 공부하는 유해연(21, 경남 창원시) 씨는 “중국 여행객들 사이에서 한국 여행은 한 번이면 족하다는 말이 나온다”며 “한국 여행객들이 일본을 자주 찾듯 한국도 두 번, 세 번 방문하고 싶은 나라로 중국 사람들을 각인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한국 여행을 안내하는 가이드에 대해서 엄격한 관리가 뒤따라야 한다고 지적한다. 최근 한국에 대한 전문적인 정보가 없는 무자격 가이드가 판을 치고 있기 때문이다. 몇 년 전, 온라인에서는 중국인 가이드가 중국인 관광객들에게 동대문이 국보 1호라는 등의 잘못된 정보를 전달하는 동영상도 등장해 문제가 됐다. 네티즌 A 씨는 “한국을 제대로 모르는 사람이 가이드를 한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며 “철저한 가이드 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취재기자 신예진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