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르뽀
숙면, 안마 동시에 즐기는 '힐링 카페’ 인기...대학가 중심 확산 추세혼자 가기 좋은 카페, 연인들에게 이색 데이트 코스로도 인기 / 김민성 기자

최근 일반 카페와 달리 숙면과 안마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힐링 카페’가 인기를 얻고 있다. 혼자 가기 좋은 카페로 인식되면서 연인들에겐 이색 데이트 코스로도 자리잡았다. 다양한 연령층이 함께 즐길 수 있다는 것도 강점으로 꼽힌다. 

부산지하철 2호선 경성대 부경대 역 앞의 힐링카페 '미스터힐링' 안내문(사진: 취재기자 김민성)

힐링 카페는 특히 대학가 주변에서 많이 눈에 띈다. 지하철 2호선 경성대부경대 역 인근의 프랜차이즈 업체 ‘미스터 힐링’은 1인당 9000원을 내면 전신 마사지와 다양한 종류의 차를 함께 즐길 수 있다. 업소에 따르면, 연인과 가족, 친구의 데이트코스로도 많이 이용된다고 한다.

산소 존 전신마사지 강도에 따른 코스 설명문(사진: 취재기자 김민성)

8일 오후 취재차 이 카페를 방문했다. 카페에 들어서니 편안한 음악과 아늑한 실내 분위기가 인상적이었다. 음료를 선택하고 산소 존에 들어가면 어두운 조명 속에서 전신 마사지를 받을 수 있다는 직원의 안내가 이어졌다. 

신발을 벗고 덧신으로 갈아신었다. 기계에 누워 마사지 코스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코스는 6가지. 마사지 강도에 따라 1~6번으로 나뉜다. 가장 많이 이용되는 코스는 주무름과 두드림이 섞인 전신 자동 모드다. 전체 마사지 시간은 50분. 배개와 담요가 제공돼 숙면을 취할 수도 있다.

보드게임과 책을 구비해 놓은 힐링카페 모습(사진: 취재기자 김민성)

마사지가 끝나면 산소 존을 나와 이전에 선택했던 음료를 받는다. 카페 안에는 보드게임과 책이 구비돼 있어 마사지가 끝난 뒤에도 일행과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다. 대학생 김민재(22, 경남 양산시) 씨는 “부모님과 함께 외식을 하면 다음 행선지 걱정을 많이 했지만 힐링 카페를 알고 나서는 그런 걱정이 사라졌다"며 "함께 차도 마시고 이야기를 하면서 안마를 즐길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이 카페에서 일하는 아르바이트생 김모(22, 부산시 대연동) 씨는 “이용 연령층이 다양하다. 할아버지 할머니들도 자주 오시고 연인, 가족, 친구 등 대학생들에게도 인기가 있다”며 “대학생들은 시험 기간이나 과제 제출 기간에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대학생 커플인 조우현(22, 경남 진해시), 이아현(21, 경남 진해시) 씨는 “매번 똑같은 데이트코스가 지겹고 서로 바빠서 만남이 힘들 때도 있었는데, 이색적인 힐링 카페를 알고 나서는 쉬면서 데이트를 할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그동안 이 카페를 9회 이용해 답례로 이번에 무료로 입장했다는 도슬기(22, 부산시 동구) 씨는 혼자서 자주 힐링 카페를 찾는다. 그는 “휴일에 편안한 분위기에 마사지를 받으며 스트레스를 풀 수 있어 자주 찾는다”고 말했다.

힐링 카페는 소리없이 확산되는 추세다. 프랜차이즈 업체인 ‘미스터 힐링’은 부산에만 8개점이 운영 중이라고 한다.

마사지를 받을 수 있는 산소존의 모습(사진:  취재기자 김민성)

취재기자 김민성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