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트레이트
아! 최재우, 결선 2라운드에서 실격해 사상 첫 설상 메달 꿈 무산2차예선서 1위로 결선 진출했지만 턴 동작에서 넘어져..."한 번 실수로 경기 끝나 아쉬워" / 신예진 기자
최재우 선수가 12일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프리스타일 스키 남자 모굴 2차 결선 경기에서 공중 턴을 하고 있다(사진: 평창 동계올림픽 홈페이지).

한국 동계올림픽 설상 종목 사상 첫 메달을 노렸던 최재우(24, 한국체대)가 문턱에서 고배를 마셨다.

최재우는 12일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펼쳐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프리스타일 스키 남자 모굴 2차 결선에서 턴 동작 과정에서 넘어져 실격 처리됐다. 다행히 부상은 없었다. 최재우는 1차 결선에서 총점 78.26을 받아 10위로 2차 결선 진출권을 얻었다.

앞서 최재우는 예선에서 1위의 점수로 결선에 진출하며 설상 종목 불모지인 대한민국의 희망이 됐다. 1차 예선에서는 저조한 컨디션으로 인한 잦은 실수로 30명 중 20위에 머물렀으나 2차 예선에서는 완벽한 경기로 81.23점으로 당당히 1위에 오르며 결선에 진출했다.

아쉽게 탈락한 최재우는 마음이 급해 실수가 발생한 것 같다고 밝혔다. 스포츠경향에 따르면, 최재우는 “2차 결선에서 두 번째 점프하기 전까지는 잘 내려왔는데, 뭔가 급했는지 점프 직전 스키가 눈밭에 달라붙지 못했다”며 “예상치도 못했던 실수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최재우는 메달의 꿈을 접게 된 것에 아쉬움을 전했다. 그는 “올림픽을 4년 동안 준비했는데 한 번의 실수로 경기를 빨리 끝내게 돼 아쉽다”며 “응원과 성원에 보답해드리지 못한 것 같아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직 어리고, 또 많은 대회 남아있기 때문에, 더 열심히 (연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네티즌들은 한마음으로 최재우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 네티즌은 “최선을 다했고, 실력도 충분했다”며 “이번엔 운이 좋지 않았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위로했다. 그는 “자책 말고 더욱 힘내서 다음엔 후회 없는 멋진 경기를 펼치길 응원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메달은 4년만 잠시 맡겨놓는다고 생각하고 어깨를 활짝 펴길 바란다”며 “안 다치고 멀쩡한 게 가장 큰 선물이고 이 경험들이 다음 경기의 양식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그는 “메달보다 더 중요한 건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글을 본 네티즌들은 “최재우 선수가 보길 바라는 좋은 댓글”이라며 추천하기도 했다.

한편, 한국은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5일째인 13일 메달 사냥에 나선다. 이날 쇼토트랙 경기가 다수 포진돼 있다. ▲쇼트트랙 여자 500 (최민정), ▲쇼트트랙 남자 1000m (서이라, 임효준, 황대헌),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서이라, 임효준, 황대헌, 김도겸, 곽윤기) 등이다. 현재 올림픽 순위는 금메달 1개로 종합 8위다.

취재기자 신예진  reporter1@civicnews.com

<저작권자 © CIVICnews / 시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